연극 '왕복서간', 오래된 연인이 마주하게 되는 15년전의 진실
상태바
연극 '왕복서간', 오래된 연인이 마주하게 되는 15년전의 진실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4.05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벨라뮤즈>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중학교 동창이자 지금은 오래된 연인 사이인 준이치와 마리코.

준이치는 어느 날 갑자기 2년간 남태평양의 오지 섬나라로 자원봉사를 떠나겠다고 마리코에게 말한다.

둘은 편지를 주고받을 것을 약속한 채 헤어지고, 편지를 통해 그들은 15년 전 묻어 두기로 약속한 사건의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이달 2일부터 21일까지 서울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공연되는 연극 '왕복서간: 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은 일본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유명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연극이다.

이번 연극은 이들 두 남녀가 15년 전 겪은 한 사건을 다시금 마주하면서 비로소 밝혀지는 진실을 다룬다.

서로 떨어져 있는 두 남녀가 주고받는 '편지'를 통해 이야기를 전개하는 동명 원작 소설의 독특한 형식은 이번 무대에서 주인공들이 독백하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두 주인공은 독백하는 중에도 같은 무대 위에 자리하면서 필요한 순간마다 각자를 바라보거나 서로에게 다가가고, 이야기에 반응하는 등 교감하는 모습을 보인다.

15년 전 교복을 입은 준이치와 마리코가 나오는 회상 장면도 어색하지 않고 세련되게 이어진다.

한편의 러브스토리인 듯 시작한 연극은 점점 스릴러로 변해가면서 몰입감을 더하고,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음악, 중간중간에 나오는 감각적인 영상은 연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다만 대부분 신인 혹은 연극보다 뮤지컬을 주로 한 배우들이 주연을 맡은 만큼 발음, 말하는 속도 등에서 조금 미흡한 부분이 있는 것은 옥에 티다.

연극 '왕복서간' 한 장면<사진제공=벨라뮤즈>

이번 연극 개막을 기념해 방한한 미나토 가나에는 지난 1일 진행된 프레스콜 후 "각각의 인물이 어떤 표정으로 연기할지 많이 기대했는데 기대 이상을 보여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나토는 "연극을 보고 제일 감동한 부분은 지금의 준이치가 어린 마리코를, 지금의 마리코가 어린 준이치를 마주하는 마지막 장면"이라며 "각각의 인물이 가장 보고 싶어했던 것이 누군지 알게 되는 새로운 발견을 오늘에서야 하게 됐다"고 미소를 지었다.

배우들과 연출진은 마리코와 준이치가 모든 진실을 알게 된 후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마지막 장면을 많이 고민했다고 돌이켰다.

이기쁨 연출은 "15년 전에 계속 머물렀던 두 사람이 진실을 알았을 때 한 발짝 나아갈 수 있지 않았을까, 이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온 것은 아닐까 생각했다"며 "마리코가 준이치를 찾아갔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관객분들이 다 다르게 가져가실 수 있는 결말이 될 수 있게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사 벨라뮤즈㈜는 KT&G 상상마당의 창작극 지원 프로그램 '제2회 상상 스테이지 챌린지'에 선정돼 제작비 1000만원을 받아 이번 연극을 만들었다.

한송희가 각색하고, 이기쁨이 연출했다.

마리코 역은 뮤지컬 '난쟁이들', 연극 '뜨거운 여름' 등으로 호평받은 배우 '신의정'과 드라마 '진심이 닿다' 등 출연으로 떠오르는 신예 '진소연'이 더블 캐스팅됐다.

마리코 연인인 준이치 역은 뮤지컬 '붉은 정원', 연극 '용의자X의 헌신' 등 화려한 공연 경력의 '에녹'과 뮤지컬 '더 픽션', 연극 '밀레니엄 소년단' 등에서 다양한 연기를 펼친 '주민진'이 맡았다.

이번 공연은 인터파크, 예스24에서 예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