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690
상태바
문재인 정부 D+690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4.0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 文대통령, 8일 장관후보자 5명 일괄 임명 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5명의 장관 후보자들을 8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일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의 임명에 반대하고 있어, 문 대통령이 임명을 실행한다면 이후 여야 간 대립이 한층 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2일 국회에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강력 반대하고 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까지 후보자 3명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오는 7일까지 송부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요청 기한으로 검토 중인 7일까지 국회의 청문보고서를 전달받지 못하면, 다음날인 8일 이들 3명의 후보자와 이미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후보자 등 5명을 동시에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9일 국무회의, 10일 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출국을 고려한 일정으로 풀이된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의 방미 전에 사실상 임명하는 수순으로 이해하면 되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이해하면 된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3명의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송부 재요청 날짜는 연기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윤 수석은 “송부 재요청을 하지 말아 달라는 한국당의 요구가 있었다”며 “송부 재요청은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되는 대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재요청을 안 할 가능성도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