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 개최... “군공항 이전 결사반대”
상태바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임시총회 개최... “군공항 이전 결사반대”
  • 이배윤 기자
  • 승인 2019.03.2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화성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25일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임시총회는 홍진선 위원장의 제2기 범대위 구성 및 현황을 알리고,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논의하고자 개최됐다. 자리에는 국회의원 서청원·송옥주와 김용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회 위원장, 조오순 화성시의회 군공항화성이전반대 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을 포함한 5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의 추진상황 보고에 이어 김국진 범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문 낭독과 정명희·이번영 범대위 공동위원장의 결의구호 제창이 진행됐으며, 주요 안건을 상정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홍진선 범대위원장은 “하나 된 화성시민의 강력한 대응 덕분에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은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열정과 정열을 모두 쏟아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옹지구 이전을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범대위는 2017년 2월 국방부가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하자 “내 고향, 내 지역은 내가 지키고 가꾼다”는 기조 아래 발족한 순수시민사회단체다. 그동안 범대위는 4차례의 대규모 시위와 서명운동 등을 통해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의 부당함을 알리고 반대의사를 표명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