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필터 교체 필요 없는 '시그니처 에어컨' 출시
상태바
LG전자, 필터 교체 필요 없는 '시그니처 에어컨' 출시
냉·난방, 공기청정, 가·제습 등 모든 공기질 관리…간결한 디자인·올인원 성능 탑재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3.26 10: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시그니처 에어컨 스탠드형(왼쪽)과 벽걸이형. <사진=여용준 기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전자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시그니처’ 에어컨을 공개했다. LG전자는 26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일반에 처음 공개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공개한 제품은 메탈소재에 간결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한 대의 에어컨에 냉난방부터 공기청정, 가습, 제습까지 사계절 공기관리에 필요한 모든 기능이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 또 인공지능(AI)과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한 편의성도 돋보인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제품 전면부 전체에 촉감부터 남다른 프리미엄 메탈소재인 알루미늄을 적용했다. 직선과 원으로 이루어진 정제된 디자인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스탠드에어컨의 경우 전면의 ‘퀵 서클 디스플레이’를 손가락으로 톡톡 두드리면 마법처럼 전원버튼이 나타난다. 벽걸이에어컨은 앞쪽으로 기류를 보낼 때만 전면부 판넬이 열리게 되고 아래쪽으로만 바람이 나온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온도를 조절하는 냉방과 난방, 습도를 관리하는 가습과 제습, 실내공기를 깨끗하게 해주는 공기청정까지 모든 공기관리 기능을 갖췄다. 

제품 전면의 ‘시그니처 에어 서클’은 강력한 기류를 형성해 에어컨에서 나오는 바람을 더 멀리 보내주고 상하좌우 자유자재로 기류를 조절해 냉난방 효율을 높여준다. 냉방의 경우 기존 대비 약 24% 더 빠르게 설정온도에 도달한다.

시그니처 에어 서클을 포함해 총 4개 고성능 팬이 제품 정면과 측면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을 더 많이, 더 멀리 내보내며 실내 공기를 빠르게 순환시킨다. 이를 통해 제품 성능은 높아지고 소음과 에너지 사용은 최소화된다. 또 기존 에어컨보다 약 80% 더 빠른 쾌속청정을 구현했다.

필터는 10년 동안 교체하지 않고 쓸 수 있는 ‘시그니처 블랙 필터시스템’을 탑재했다. 광촉매 탈취 블랙 필터는 형광등, 햇빛 등을 비춰주면 10년 동안 성능이 유지되며 이산화황(SO2)·이산화질소(NO2)와 같은 스모그 원인물질, 톨루엔·포름알데히드 같은 새집증후군 물질, 생활냄새 등을 깨끗이 정화해준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겨울철을 따뜻하고 위생적으로 보낼 수 있도록 스팀으로 가열하는 가습 방식을 선택했다. 난방 운전 중에도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가습기능을 동시에 활용해 최적의 습도를 유지해주는 쾌적 난방이 가능하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기존 ‘인공지능 스마트 케어’ 보다 냉방, 난방, 공기청정, 가습, 제습 등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의 운전을 도와주는 ‘사계절 스마트 케어’로 발전했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스탠드에어컨에 음성으로 명령해 벽걸이에어컨을 동작시킬 수 있으며 반대로도 가능하다. 주변 환경에 맞는 동작모드를 음성으로 알려주고 필터교체 주기나 환기시점 같은 유용한 정보를 알아서 말해주는 ‘스마트 가이드’도 편리하다.

제품 안에 있는 미니 로봇청소기인 ‘시그니처 필터 클린봇’이 위아래로 움직이며 공기청정 프리필터를 자동으로 청소한다. 큰 먼지를 걸러내는 프리필터를 매번 분리하고 털어내는 번거로움이 없다.

제품 뒷면의 집진필터와 탈취필터에 적용된 ‘오토무빙 필터시스템’은 디스플레이의 버튼만 누르면 필터가 자동으로 측면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탈부착이 쉽다. 벽걸이에어컨에서는 리모컨 버튼을 누르면 전면 판넬이 내려오면서 상단의 집진필터와 탈취필터가 앞쪽으로 나온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가습기능을 사용한 후에 자동으로 물통을 포함한 가습기 내부 전체를 스팀으로 살균하고 건조시켜 위생적이다. 가습에 사용되는 물에 대한 관리도 세심하다. 물통에 UV LED를 탑재해 주기적으로 내부를 살균하며 일정 기간 가습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물통에 남아 있는 물을 자동으로 버린다.

LG 시그니처 냉장고에도 적용된 ‘오토 스마트 도어’도 가습기 물통에 적용됐다. 사용자는 가습기 물통을 손에 들고 제품 전면 하단에 발을 가져다 대면 물통서랍이 자동으로 열려 편리하게 물통을 장착할 수 있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23평형 스탠드에어컨과 7평형 벽걸이에어컨으로 구성된 2 in 1이며 5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가 국내에 선보인 LG 시그니처 라인업은 냉장고, 올레드 TV,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에 이어 이번 에어컨을 포함해 모두 5종으로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종 2019-03-26 10:58:48
정말 탐나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