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vs LG OLED…2019년형 TV '진검승부'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전기·전자 중간 톱
삼성 QLED vs LG OLED…2019년형 TV '진검승부'삼성전자, QLED TV 라인업 대폭 확대…상반기 중 98형 8K TV 출시
LG전자, 스마트 기능 대거 탑재…OLED 진영 구축, 우월성 강조
삼성 QLED TV. <사진=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019년형 TV 판매를 확대하며 진검승부를 펼친다. 최근 들어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관계자들은 삼성전자 QLED에 대해 '퀀텀물질(QD) 바른 LCD'라며 도발하고 TV시장을 탈환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25일 2019년형 QLED TV를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2019년형 QLED TV는 98·82·75·65형의 8K 제품 1개 시리즈(Q950R)와 82·75·65·55·49형 4K 제품 4개 시리즈(Q90R·Q80R·Q70R·Q60R)로 구성되며 총 18개 모델로 운영된다.

여기에 세리프 TV와 더 프레임 등을 포함할 경우 상반기 내 26개 모델을 선보이게 된다. 또 98형 QLED 8K TV도 상반기 내 출시할 예정이다. 

2019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AI)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AI’를 4K 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해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해 준다는 것이다.

‘퀀텀 프로세서 AI’는 머신 러닝 기반으로 수백만개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저해상도 영상을 각각 8K, 4K 수준으로 변환해 주며 TV 시청 공간과 영화·콘서트·뉴스 등 각 장면별 특성에 따라 사운드를 최적화해 준다.

패널 구조 개선을 통해 화면에 빛을 보다 균일하게 뿌려주고 새로운 화면 보정 알고리즘을 적용해 어떤 위치에서든 최고 수준의 화질을 즐길 수 있는 ‘광시야각 플러스’ 기능을 선보인다.

이밖에 라이프스타일 TV로서 다양한 기능도 탑재했다. TV를 보지 않을 때 화면에 뉴스·날씨·사진·음악 등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정보를 제공해 주는 '매직스크린' 기능도 확 바뀌었다.

새로워진 ‘매직스크린 2.0’은 기존에 제공되던 데코(장식)·정보·사진의 3개 항목에서 △유명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작품 등 대표적 콘텐츠 들로만 엄선된 ‘스페셜 에디션’ △다양한 테마의 사진 작품들로 구성된 ‘아트’ △실내 인테리어와 자연스럽게 조화되는 벽지 효과인 '배경테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6개 항목 80여개 이상 콘텐츠로 대폭 강화됐다.

2019년형 ‘QLED TV’는 ‘뉴 빅스비’가 적용된 개방형 플랫폼으로 사용자 편의성이 한층 개선됐다. 특히 TV에서 애플기기에 저장돼 있는 콘텐츠를 무선으로 재생시킬 수 있는 ‘에어플레이2’를 지원하고 구글 어시스턴트와도 연동돼 음성명령 만으로 전원·볼륨·채널 등 TV 주요 기능이 간단히 제어된다.

‘원리모컨’에는 원거리 음성컨트롤 기능이 추가돼 TV를 더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고 주요 앱 ‘핫 키’가 추가돼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인터넷 검색 등을 버튼 하나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 ‘QLED 8K’ Q950R 시리즈의 가격은 82형 1590만원, 75형 1019만원, 65형 689만원이며 ‘QLED 4K’ Q90R 시리즈의 가격은 82형 1099만원, 75형 939만원, 65형 559만원이다.

LG 올레드 TV. <사진=LG전자>

LG전자 역시 국내를 포함한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시장에 2019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을 출시했다. 올레드 TV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고 스마트 기능을 탑재해 TV시장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21일부터 22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현지 주요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LG 올레드 TV 신제품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등에서도 이달 말 열린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2세대 인공지능(AI) 알파9(α9)’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화질 및 사운드 성능, 인공지능 기능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2019년형 LG 올레드 TV는 백만개 이상 콘텐츠를 학습,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2세대 AI 알파9’ 프로세서로 더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입력 영상 해상도와 화질을 스스로 분석해 그 결과에 맞춰 영상 속 노이즈를 제거한다. TV가 설치된 주변 밝기도 감지해 HDR(High Dynamic Range) 콘텐츠 밝기를 세밀하게 제어한다. 주변 환경이 어두워지면 영상의 밝기를 낮추고 밝은 곳에서는 더 밝게 조절한다.

LG 올레드 TV는 2채널 음원을 5개의 스피커로 들려주는 것처럼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준다. 콘텐츠 종류를 인식해 뉴스 영상을 볼 때는 인물의 목소리를 더 또렷하게 들려주고 영화를 감상할 때는 효과음을 더 높인다.

LG 올레드 TV는 독자 플랫폼은 물론 구글, 아마존, 애플 등 주요 AI 플랫폼을 탑재해 사용자는 음성 명령만으로도 TV 기능을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고 콘텐츠 검색 및 감상, 쇼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19년형 제품부터 새롭게 선보인 ‘AI 홈보드’를 이용하면 사용자가 대형 TV 화면에서 집안 스마트 가전들을 한눈에 보면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미국시장에 올레드 TV 신제품을 다음달 초 출시하며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에 앞서 미국을 포함한 프리미엄시장에서 올레드 TV 대세론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전 세계 올레드 TV 가운데 북미, 유럽의 시장 규모는 지난해 170만대에서 올해 처음으로 2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왓하이파이(What Hi-Fi?)’와 ‘T3’, 덴마크 ‘플랫패널스HD(FlatpanelsHD)’ 등 해외 주요 전문매체는 LG 4K 올레드 TV에 8K LCD TV 보다 더 높은 평점을 부여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