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하나은행장 “디지털과 글로벌 혁신 양 날개 달고 날아오를 것”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e사람
지성규 하나은행장 “디지털과 글로벌 혁신 양 날개 달고 날아오를 것”지성규 하나은행장 취임 혁신 카드로 ‘디지털’과 ‘글로벌’ 선봬
"디지털 전환은 숙명"…은행 넘어선 데이터 정보회사로 변모 예고
글로벌 타겟 중국에 이어 베트남·필리핀·캄보디아·인도 공략 선언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취임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신뢰받는 KEB하나은행으로 거듭나고자 왼쪽 날개는 디지털을 달고 오른쪽 날개는 글로벌을 달아 끊임없는 글로벌 디지털 혁신을 가져가겠다”

21일 오후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서 열린 은행장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지성규 신임 행장은 이같이 밝혔다. 같은 날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된 지 은행장의 취임사 키워드는 ‘디지털’과 ‘글로벌’ 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 디지털을 강조한 지 은행장은 “금융과 ICT 경계가 허물어지는 현재 구조적 혁신을 위해 디지털 전환은 숙명과도 같다”며 “빅데이터와 같은 정교한 기술을 기반으로 손님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는 등 은행을 넘어선 데이터 정보회사로서 완전한 탈바꿈을 이루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지 은행장은 4월 본격 도입하게 될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RN)를 첫 번째 전략으로 소개했다. 지 은행장은 “은행 포인트를 하나로 모아 글로벌 페이먼트 시스템으로 발전해 고객들이 캐시처럼 전 세계 하나은행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바일도 혁신에 있어 빼놓을 수 없다”며 “혁신 채널로 설정해 은행업계에서 '모바일은 하나은행이 최고다'라는 말을 듣겠다”고 자신했다.

디지털에 이어 하나은행의 글로벌화도 강조했다. 지 은행장은 하나은행 재직 시절 하나금융지주 글로벌전략실장을 비롯해 하나은행 중국 선양지점장, 중국유한공사 은행장 등 해외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화를 앞장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지 은행장은 “은행업계가 극심한 국내 경쟁 속 제로섬 게임을 하고 있다”며 “한정된 경쟁에서 벗어나 글로벌로 영토를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지 인재 2000여명 양성계획, 채용 확대 등 글로벌 뱅킹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겠다고 선언했다.

글로벌 해외 시장을 잡기 위해 라인과 협업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 사례를 꼽기도 했다. 지 은행장은 “해외에서 일반적인 리테일 은행을 성공시키기는 매우 어려운데 국내 은행이 생각지 못했던 것을 우리가 처음 해냈다”며 “ICT 발전으로 리테일 없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기존 은행과는 다른 방법으로 시장을 창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글로벌화에 있어 지 은행장은 신남방 국가들에 주목했다. 지 은행장은 베트남·필리핀·캄보디아·인도 등을 꼽으며 2년 내 해외진출에 성공하겠다고 선언하면서 “하나은행이 10년 전 중국에 진출해 성공적으로 안착한 만큼 한국계 은행들을 대표해 사명감을 갖고 글로벌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지 은행장은 행복한 은행을 위해 손님불편제거위원회를 개설하는 등 현장에서 직접 손님 불편사항 등을 수렴해 챙길 것을 약속했다.

이날 열린 주주총회에서 신임 은행장으로 선임된 지 은행장은 2015년 통합 KEB하나은행 출범 후 함영주 전 은행장에 이어 통합 2대 은행장에 오르게 됐다. 임기는 2년이며 하나은행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윤현종 기자  mand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