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운곡특화농공단지 개발 사업시행자 검찰 고발
상태바
곡성군, 운곡특화농공단지 개발 사업시행자 검찰 고발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3.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전남 곡성군이 운곡특화농공단지 민간 개발 사업시행자를 검찰에 고발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곡성군은 21일 운곡특화농공단지 조성사업 민간 개발 사업시행자 SPC(특수목적법인) ‘A사’와 보조금 수령 당시 해당 SPC 참여 주주 5개사를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행위 및 사문서의 부정행사 혐의로 광주지검청에 고발했다.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보조사업자는 보조금으로 취득한 재산을 담보 등으로 제공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도 해당 사업 민간개발 사업시행자는 곡성군으로부터 교부받은 보조금 26억 5000만 원으로 사업 부지를 매입한 뒤 2017년 3월 취득한 부동산을 담보로 17억 5000여 만 원을 대출받아 해당 사업자금 등으로 사용했다.

또한 보조금을 수령할 목적으로 곡성군에 보증효력이 없는 보증서를 제출해 사문서를 부정 행사하기도 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특혜성 의혹 제기 등 억측 소문들이 난무하면서 지역사회가 분열되고 있어 더 이상 관계자 처벌을 늦출 수 없었다.”면서 “지역사회 화합을 위해 발 빠르게 수사해서 모든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줄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또한 곡성군은 자체 감사를 통해 부당한 행정행위를 한 관계 공무원에 대해서도 엄중하게 문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고발사태로 사업의 추진 동력이 상실되지 않을까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곡성군에서는 군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사업이 중단되는 것을 막고, 최선을 다해 사업을 이끌고 나간다는 입장이다.

특히 곡성군은 2018년 12월 서울에 소재지를 두고 있는 견실한 1군 종합건설업체 ‘B사’가 해당 사업에 참여하면서 유효한 보증서를 확보했다.

또한 기존 SPC에 참여한 주주회사를 전면 배제하고 사업시행자를 재구성할 것을 ‘B사’에 요구한 상태다.

이에 따라 현재 ‘B사’를 주축으로 한 새로운 SPC 출범이 진행 중이며, 군은 새로 구성된 SPC와 차질 없이 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