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보경 커넥코 대표 “마이스, 정부→민간 주도로 바뀌어야 할 때”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레저 중간 톱
변보경 커넥코 대표 “마이스, 정부→민간 주도로 바뀌어야 할 때”앰배서더호텔그룹 신사업으로 MICE 플랫폼 비즈니스 진출
카카오인베스트, 프리미엄패스 주주사로 동참
마이스 비즈니스 플랫폼 커넥코가 21일 출범한다. 이날 주주사 3사가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박지환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대표, 변보경 앰배서더호텔그룹 부회장 겸 커넥코 대표, 김응수 프리미엄패스 인터내셔널 대표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지금 마이스는 정부기관과 지자체 등 관 주도로 진행되고 있다. 그렇다보니 정권이 바뀌거나 정책에 따라 연속성이 떨어지기도 한다. 한국이 세계 주요 마이스 국가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순수 민간 기업이 등장할 때가 됐다.”

국내 호텔업계를 대표하는 앰배서더호텔그룹이 설립한 마이스(MICE)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 ‘커넥코’ 출범 기자간담회가 21일 서울 그랜드앰배서더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변보경 커넥코 대표는 앰배서더그룹이 신사업으로 마이스 분야에 진출하게 된 이유를 이와 같이 밝혔다.

마이스는 회의, 포상, 컨벤션, 이벤트의 영어 첫 글자를 조합한 단어다. 국가 정상회의, 평창동계올림픽과 기업 단체 연수, 학술 세미나 등이 모두 이에 해당한다. 작년 한해 전세계적으로 1700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단일 행사 경제효과가 2억달러(2253억원)에 이른다.

변보경 대표는 “국내 마이스 관련 기업은 중소 규모 업체가 대부분으로 이들은 또한 분야별로 세분화 돼 있어 통합 진행과 글로벌 행사에 취약했다”며 “커넥코는 각 전문 기업과 힘을 합쳐 한국 마이스 산업을 발전시키고 국가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고자 설립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변보경 커넥코 대표(오른쪽)와 이왕규 커넥코 부사장 <사진=이지혜 기자>

앰배서더호텔그룹과 더불어 투자 전문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 한국마이스협회 김응수 대표가 이끌고 있는 ㈜프리미엄패스인터내셔널이 커넥코 주주로 참여했다.

아울러 커넥코는 플랫폼 기업으로 분야별 국내외 파트너사와 네트워크도 탄탄하게 구축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MCI, 영국 Informa-UBM 등 해외 유력 전시, 컨벤션 파트너사와 코엑스, 킨텍스, 엑스코 등 국내 주요 전시장 및 케이훼어스, 세계전람, 한국전람 등 주최사가 함께 협력한다.

변 대표는 “마이스 행사가 있으면 커넥코가 이를 함께 할 파트너를 선정하고, 행사 진행 후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보다 구체적인 내용은 4월에 추가 참여 업체와 함께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