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중간 톱
KT 채용비리, 국회 여야 갈등 확대한국당 "로비없다. 청문회는 4월4일에" vs 여당 "청문회 무산 시도 중단하라"
   
▲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KT 채용비리가 국회 여야 갈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여당 의원들은 21일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KT 청문회 무산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법안 소위를 진행할 수 없다는 이유로 청문회를 열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여당 의원들은 “법안 소위와 KT 청문회가 무슨 상관인가. KT가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국회에 전방위 로비를 펼친다는게 사실이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여당 의원들에 따르면 한국당은 14일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로비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며 다음달 4일 청문회를 반드시 열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문회가 무산된 것에 대해 여당 의원들은 “김성태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황교안 당대표로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저의가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여당 의원들은 “한국당은 4월 4일 예정대로 청문회를 진행하는데 응해야 한다. 응하지 않을 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15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2012년 KT에 특혜채용 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KT 새노조는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과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전 보좌관도 KT에 특혜채용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특혜채용을 인정한 김모 전 KT 전무를 구속하는 한편 전·현직 임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