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의혹’ 공식입장 발표 “해당 병원 수차례 다닌 적 있지만…”
상태바
[전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의혹’ 공식입장 발표 “해당 병원 수차례 다닌 적 있지만…”
“불법 투약 한 적 없어” … 다리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 등 치료 목적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3.2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호텔신라측은 “이부진 사장이 해당 병원을 수차례 다닌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뉴스타파 보도 내용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21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일  ‘뉴스타파’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10월까지 해당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말을 빌어 “이부진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호텔신라 입장 전문이다. 

 ‘뉴스타파’ 3월 20일자 보도와 관련한 이부진 사장의 설명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수 없습니다.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습니다.”

덧붙여 저희 커뮤니케이션팀에서도 당부드립니다.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