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임은수, 스케이트날 찍히고도 ‘개인 최고점 경신’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중간 톱
피겨 임은수, 스케이트날 찍히고도 ‘개인 최고점 경신’세계선수권 데뷔전서 5위…美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 찍히기도
피겨스케이팅 임은수 선수.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임은수(16)가 세계선수권대회 데뷔전에서 클린 연기로 5위를 차지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43점, 예술점수(PCS) 32.48점을 합쳐서 72.91점을 받아 전체 40명 중 5위에 올랐다. 

자신의 쇼트 개인 최고점 69.78점을 3점 이상 경신한 임은수는 프리 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메달권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특히 임은수의 호성적은 경기 전 불미스러운 일을 이겨내고 거둔 성적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임은수는 이날 경기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한 공식연습 도중 미국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를 찍히는 부상을 당해 종아리 통증을 호소했다.

소속사 측은 “고의적인 가격이 의심된다”며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부상에도 임은수는 흔들림 없는 클린 연기로 충격을 이겨냈다.

임은수와 미국에서 라파엘 아루튜냔 코치 아래에서 함께 훈련하는 벨은 쇼트에서 71.26점을 받아 6위를 차지했다. 

한편, 쇼트 1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러시아 알리나 자기토바였다. 그는 82.08점으로 2위에 5점 이상 앞서며 여유 있게 선두를 차지했다.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76.86점)와 카자흐스탄 엘리자벳 투르신바예바(75.96점)로 2위와 3위로 뒤를 이었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