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토스뱅크 컨소시엄서 철회…“인터넷은행 안한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중간 톱
신한금융, 토스뱅크 컨소시엄서 철회…“인터넷은행 안한다"신한금융 이탈에 '토스뱅크 대주주 자본조달 능력 의구심 작용 해석도'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신한금융은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토스 측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방향, 사업모델 등에 이견이 있었다"며 "양측의 입장에 상당 부분 차이가 있어 양사 논의 끝에 신한금융이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토스는 제3 인터넷 전문은행의 지향점으로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한 챌린저 뱅크를 내세운 반면, 신한금융은 생활플랫폼의 분야별 대표 사업자들이 참여해 국민 모두가 쉽게 이용하는 포용성을 강조한 오픈뱅킹을 원했다.

특히 신한금융은 단순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하기보다 다른 업체보다 더 많은 지분을 갖고 운영에 참여하려고 했으나 인터넷전문은행의 청사진을 두고 토스 측과 이런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당초 토스와 신한금융은 지난 14∼15일께 컨소시엄 구성안을 발표하려고 했으나 논의가 길어지면서 아직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못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 간편 회계서비스 '캐시노트'를 만든 한국신용데이터, 온라인 패션쇼핑몰 무신사,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 카페24, 모바일 부동산 중개서비스 업체 직방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의 이탈로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주 구성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도 주목된다.

신한금융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마감일이 27일인 만큼 이번에 또 다른 컨소시엄을 통한 인터넷전문은행 참여가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신한금융의 이탈에는 토스뱅크 대주주의 자본조달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 작용했다는 해석도 있다.

인터넷은행 특례법에 따르면 인터넷은행 최소 자본금은 250억원이지만 제대로 된 은행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수년 안에 자본금을 1조원 이상으로 늘려야 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스타트업으로 최대 지분율(34%)을 유지하면서 자본금을 그 정도로 확대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없지 않았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