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총, 고성과 칭찬 오고 간 '냉온탕' 속 진행
상태바
삼성전자 주총, 고성과 칭찬 오고 간 '냉온탕' 속 진행
지난해 최고 실적 대한 경영진 칭찬 이어져…액면분할로 늘어난 주주 대응 불만 이어져
김기남 부회장 주총 데뷔전, 의사 진행 일부 불만…이사 선임, 논란 속 원안 가결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3.2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50기 정기 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전자는 20일 오전 9시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50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이날 주총에서는 액면분할에 대한 주주들의 불만과 중국 급부상에 대한 우려가 이어졌다. 

이날 주총에는 주주, 기관투자자,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사장)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주총은 지난해 액면분할 후 처음 열린 주총으로 주주 숫자가 78만명으로 전년 대비 5배가 늘어나 혼잡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초사옥 앞에는 주주들의 줄이 길게 늘어선 가운데 회의 시장 1시간 30분 전인 7시 30분부터 입장을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주총에 많은 주주들이 입장할 것으로 예상해 다목적홀 외에 중계가 가능한 별도의 공간을 마련했으나 주주들을 모두 수용하기 어려웠다. 

이번 주총에서는 운영에 대한 불만과 중국시장에 대한 주주들의 우려가 이어졌다. 한 주주는 “밖에서 주주들이 1시간 이상 기다려야 주총에 입장할 수 있다. 오늘(20일) 미세먼지보다 나쁨 수준인데 나이 많은 주주들 기다리게 할 수 있느냐. 액면분할로 주주가 5배 이상 늘었는데 거기에 대한 대비도 하지 않은 것이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주주는 “주주들을 밖에서 1시간 30분씩 미세먼지와 추위에 떨게 하는게 주주들 대하는 방식이냐”며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특히 민주노총과 노동전선, 국민주권연대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이 반도체공장 백혈병과 계열사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임단협 등 이슈에 대한 집회를 열면서 서초사옥 주변은 더 혼잡했다.

회의를 진행한 김기남 의장은 “다목적홀 외에 여러 시설을 마련했지만 주주들의 불만이 이어졌던 것 같다. 앞으로 원활한 동선을 확보하고 주주들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20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50기 정기 주주총회가 진행된 가운데 사옥 앞에 주총에 입장하려는 주주들의 줄이 길게 늘어서있다. <사진=삼성전자>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떨어진데 대한 불만도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액면분할 후 5만원 하던 주가가 3만원대까지 떨어졌다 현재 4만3000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 주주는 “액면분할 당시보다 1만원 정도 현재 주가가 하락했다. 주가가 이 지경이 될 때까지 경영진은 무엇을 했는가. 경영부실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항의했다. 

김 의장은 “회사가 지난해 최고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글로벌 금리 하락과 미·중 무역분쟁 등 여파로 주식시장이 영향을 받으면서 주가가 하락했다. 올해는 주가 하락에 영향을 줬던 요소들이 완화되면서 주가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임직원들 모두 견조한 실적을 유지해 주가가 상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사업 부문에서는 부품과 세트 부문 모두 중국시장에 대한 우려가 이어졌다. 한 주주는 “중국이 막대한 자본을 투입해 반도체 굴기를 하고 있다. 여기에 대한 삼성전자의 대응이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는 “반도체에 자본은 굉장히 중요하다. 그러나 거기에 못지않게 기술 격차도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지금 가진 기술력에 자만하지 않고 연구개발과 과감한 투자, 고객 서비스를 통해 최고 경쟁력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CE 부문에서 한 주주는 “프리미엄 TV 위주로 전략을 유지하고 있으나 중국 현지 기업이 중저가 TV를 통해 점유율을 확대하는데 대비책이 있나”라고 물었다.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는 “75인치 이상 프리미엄 TV시장에서 65~70%의 시장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중국 기업이 작은 사이즈 TV를 중심으로 글로벌시장에 진출한데 대해 사업부는 방관하지 않고 있다.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차별화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중국시장에서 특히 고전한 스마트폰에 대해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는 “중국에서 지난 2년간 힘들었다. 조직과 사람, 유통, 채널 등 모든 것을 다 바꿨다. 아직 조심스럽긴 하지만 갤럭시S10이 중국시장에서 반응이 좋다. 또 혁신모델인 갤럭시A 시리즈도 중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답했다. 

고동진 대표는 중국 외에 인도와 미국시장에서도 갤럭시S10과 혁신모델을 중심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50기 정기 주주총회가 진행된 가운데 김기남 부회장이 의사진행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주총에서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주요 안건에 대해 원안 가결했다 

결산 배당은 기지급한 분기배당금 1062원과 현금배당 주당 보통주 354원, 우선주 355원을 연말 배당 지급하기로 했다. 김기남 의장은 배당금은 다음달 19일 예결원을 통해 지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사 선임에 대해서는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의 재선임과 김한조 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 안규리 사단법인 라파엘인터내셔널 이사장의 신규선임 안건이 원안 가결됐다. 

다만 일부 주주들은 “이사에 대한 약력만 있고 선정 사유에 대한 설명이 없다. 이사들이 직접 나서서 선정 사유와 포부를 밝혀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특히 안규리 이사장에 대해서는 “의료인이 왜 전자기업 사외이사를 하냐”는 반응과 “꼭 필요한 이사다”라는 반응이 맞서기도 했다. 

또 올해 주총에서 첫 데뷔전을 치른 김기남 부회장은 원만하게 의사진행을 이어갔으나 일부 주주들은 의사진행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주주는 “주주들이 의사진행에 대한 불만이나 이의를 제기하면 의장이 답변을 제기해야 하는데 자기 할 말만 한다”고 밝혔다. 김기남 의장은 “상법에 의거 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방적으로 주총을 이끌어가진 않고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