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주재기자 공무원에 '갑질'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중간 톱
영광군 주재기자 공무원에 '갑질'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중앙지와 지방지 소속 기자 6명 실명까지 공개 파문…청원에 공감 수백명 지지 댓글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전남 영광군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부 기자들의 도를 넘는 '갑질 횡포'를 고발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올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전남 영광군 주재기자들의 갑질횡포를 비난하는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졌다.

'전남 영광 언론인들의 무분별한 갑질'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15일 올려진 청원에는 "기자들 갑질로 많은 공무원과 선량한 사업체들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고발하고 나섰다.

청원인은 "영광군에는 여러 개 그룹으로 주재 기자들이 만든 협회가 집단으로 움직이다 보니, 막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며 "이들(주재 기자)은 개인적인 사업체를 갖추고 이를 이용한 이득에 언론의 힘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자들 사업체에 매출을 올리기 위해 담당 공무원들에게 여러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언론인들은 본인(주재 기자)의 수입 창출을 위해 수많은 트집과 민원제기를 통해 다른 사업에 지장을 주면서 여타 사업체들의 피해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원인은 "이런 형태는 수년간 행해지고 있으나 이를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없어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남긴다"며 "악성 민원과 갑질 횡포 기자들을 신고한다"며 6명의 실명을 공개했다.

게시판에는 청원에 공감한다는 수백명에 지지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영광군 지역사회를 아주 좀먹는 인간들이다. 도저히 사람이라고 말을 할 수 없을 지경이다"며 "자기네들이 무슨 일본 순사인지 펜을 드는 것이 아니라 죽창을 들고 다니면서 영광지역 '핵발전소보다 더 위험한 집단'으로 컸다"고 비난했다.

또한 "경찰도 아마 알고 있을 것이다. 왜 놔두고 있는지 도저히 이해되질 않는다"며 "이번 기회에 정리가 되지 않는다면 해결될 때 까지 지속해서 이곳 게시판에 올려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해 수사가 불가피한 대목이다.

이에 전남도청에서 간부 공무원을 지낸 한 인사는 "일선 지역 대부분이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심각한 현실이다"며 "일부 기자들의 윤리위반 행태에 대한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실명이 공개된 이들은 중앙지와 지방지 영광군 주재기자로 활동하면서 언론본연의 업무보다 사업수주에 열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