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정부, 90억 투입해 AI적용한 공공서비스 발굴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정부가 약 90억원 예산을 투입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적용한 사회 주요 분야 새로운 서비스 모델 발굴에 나선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공공서비스 시장 창출을 지원하는 '2019년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92억5000만원 사업비로 정부, 지자체 중심 데이터플랫폼 구축과 민간에서 제안하는 혁신서비스 초기 시장 형성 등을 지원한다.

사업은 정부주도형과 민간주도형으로 구분해 공모한다.

정부주도형은 공공서비스 디지털 전환·SW업체에 사업 기회를 줄 수 있는 데이터플랫폼 기획을 지원한다. 과제기획 완료 후 평가를 통해 내년도 본 사업 지원 우선순위를 부여할 예정이다. 

민간주도형은 디지털 신기술 기반 서비스 사업모델 기획을 지원한다. 우수 기획과제은 내년 초기 서비스 시장 조성을 위한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은 디지털신기술 기반 혁신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마중물로, 민관 협업과 상생을 통해 공공서비스 혁신의 선순환 구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