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완주 호정공원 묘지 조성 비리의혹 밝혀라"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완주 호정공원 묘지 조성 비리의혹 밝혀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홍승채 대변인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14만평의 완주 호정공원 묘지조성 사업은 현직 도의원, 전북도 전 현직 공무원과 행정당국, 민간건설업자가 연루된 대형 비리게이트 의혹 해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홍승채 대변인은 15일 성명을 통해 "도의원은 호정공원 비리 개입 의혹을 낱낱이 고백하고 해당 상임위원장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호정공원에 공원묘지를 조성하는 3개 건설업체의 임원으로 전북도 민원을 해결하고 사업승인이 되도록 개입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특히 송하진 전북지사와 행정당국은 이 사업과 관련해 전북도의 산지위원회가 호정공원 내 불법공사에 따른 원상복구 기준을 완화하는 등 불법을 눈감아 준 의혹이 있다”며 “전직 공무원이 해당 건설업체의 이사로 취업한 점 등 진상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도 의회는 '상행하효(上行下效)' 손혜원 의원으로부터 야기된 의원의 직무와 관련된 문제점, 즉 이해충돌 방지법의 제정취지를 이해하지 못하는가”라고 되묻고 “해당사업을 추진하는 상임위원장에 건설업체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도의원을 선출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제척사유에 해당하는 기본적인 것조차 인지 못한 도의회의 공동 책임이 있다”며 “도의회는 즉각 진상조사를 통해 이 문제의 조사결과를 사법당국에 넘겨주는 성의를 보이는 것이 도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덧붙였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