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 대상 ‘태양광발전소종합보험’ 출시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메리츠화재,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 대상 ‘태양광발전소종합보험’ 출시중소규모 태양광 사업자 대상 상품…10kW 이상 보험료 차등 없이 가입할 수 있어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국내 손해보험사들과 엔지니어링공제조합이 공동 개발해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가 가입할 수 있는 종합보험이 등장했다.

메리츠화재가 15일 밝힌 엔지니어링공제조합과 4개 보험사와 합작해 출시한 ‘태양광발전소종합보험’은 태양광발전사업자가 시설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손해를 보장하는 시설물 종합보험이다.

총 4가지 부문을 보장하는 이 상품은 △제1부문 재물손해 △제2부문 배상책임손해(1억/3억/5억 中 택일) △제3부문 기업휴지 손해 △제4부문 원상복구 비용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제1부문 및 제 2부문은 필수 가입이고, 제3부문 및 제4부문은 선택 가입 사항이다.

기존 보험은 규모가 500kW 이상인 발전소만 기압이 가능했다. 반면 중·소규모 사업자들은 가입이 용이하지 않았다. 여기에 1000만원 상당 자기부담금까지 겹쳐 중소형 태양광발전사업자들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이런 부분을 보완해 10kW 이상이면 지역별·용량별·설치 위치별 인수제한 등 보험료 차등 없이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기존 태양광종합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자연재해로 인한 제3자의 재물·신체에 대한 배상책임까지 보장 폭을 확대했고 자기 부담금을 현실화해 사고 발생 시 사업자 부담을 해소했다.

보험료는 태양광발전 30kW 기준 20만4000원, 50kW 기준 33만2000원, 100kW 기준 73만9000원 수준이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이 상품이 산업통장자원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 지원 대상인 중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에게 원활한 사업 운영에 있어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 및 가입 문의는 전담 가입 창구인 태양광발전소종합공제보험센터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에서 가능하다.

윤현종 기자  mand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