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쿨e뉴스
5년만에 중국 하늘길 열렸다…한·중 항공노선 주 70회 증편인천~베이징·상하이 등 인기노선 추가 운항하기로
우리나라와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늘어나게 됐다. <사진출처=DB>

[이뉴스투데이 황이진영 기자] 5년 만에 개최된 한‧중 항공회담을 통해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하늘길이 넓어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부터 사흘간 중국 난징(南京)에서 한중 항공회담을 열어 양국 간 운수권을 주 70회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중간 여객 운수권은 현재 주 548회에서 608회로 60회 늘어나고, 화물 운수권은 주 44회에서 54회로 10회 늘어나게 됐다.

이번 협상 타결로 중국이 항공시장을 추가 개방하면서 중국 노선 추가 취항을 희망하는 국적 항공사들은 기대감이 그 어느때보다 높아졌다.

한중 양국은 특히 이날 협상을 통해 운수권 설정과 관리방식을 새로 정립하기로 했다. 현재 한중간 전체 70개 노선에 대해 운수권을 각각 설정하고 관리하는 방식에서 앞으로는 한국과 중국의 모든 권역을 4개 유형으로 나눠 관리하는 '유형별 총량제'를 도입한다.

4개 유형은 △1유형: 한국 허브공항(인천)∼중국 허브공항(베이징·상하이) 주 129회 △2유형: 한국 지방공항∼중국 허브공항 주 103회 △3유형: 한국 허브공항∼ 중국 지방공항 주 289회 △4유형: 한국 지방공항∼중국 지방공항 주 87회 등이다. 이에 따라 전체 운항횟수가 현재 70개 노선, 주 548회 운항에서 4개 유형, 총 608회로 늘어난다.

이와 함께 현재 '1노선 1항공사' 체제로 독점노선을 인정하던 정책을 폐기하고, 12개 핵심노선을 제외한 지방 노선에서 최대 주 14회까지 2개 항공사가 자유롭게 운항할 수 있게 제도를 바꾼다. 12개 핵심노선은 인천∼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톈진·옌지·선양·다롄, 부산∼베이징·상하이, 김포∼베이징·상하이 등 노선이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기존 70개 노선 중 80%(56개)에 달하던 독점노선이 해소돼 보다 다양한 항공 스케줄이 만들어지고 항공권 가격도 내려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존 70개로 제한했던 양국 간 노선은 대폭 늘린다. 항공사들이 양국의 지방공항을 운수권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운항할 수 있도록 문을 열기로 했다. 해당하는 양국 지방공항은 한국은 대구, 양양, 청주, 무안, 김해, 제주 등 6개, 중국은 옌지, 광저우, 선전, 선양, 장가계 등 41개다. 이를 통해 현재 운항이 불가능한 청주∼장자제(張家界), 대구∼하얼빈, 양양∼난징(南京) 등 노선 신설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올해 9월 베이징 다싱(大興) 신공항 개항을 고려해 여객 운수권도 늘렸다. 인천∼베이징 노선은 주 14회 늘린 것을 비롯해 인천∼상하이 주 7회, 부산∼상하이 주 7회 각각 확대했다. 화물 운수권은 주 10회 늘리고, 화물 운송이 가능한 지점을 7개에서 10개로 3개 더 늘린다. 3개 지점은 추후 협상을 통해 중국 난징·우시·항저우 중 1개를, 스자좡·쿤밍·하얼빈·청두 중 2개를 선정하기로 했다.

또 일부 핵심노선은 공항 허브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향후 양국이 운수권 확대를 관리하기로 했다. 해당 노선은 인천∼베이징·상하이, 부산∼베이징·상하이, 인천∼톈진·다롄·광저우·선전·선양·옌지 등 총 10개다.

국토부 관계자는 "5년 만에 열린 중국과의 항공회담을 통해 그동안 국내 항공사들이 희망하던 노선의 운수권을 확대해 고무적"이라며 "이번 합의로 국적 항공사의 중국 진출이 활발해지고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의 편의 제고와 방한 중국인 증대 등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협상을 통해 확보한 중국 추가 운수권을 이르면 다음 달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열어 국적 항공사에 분배할 계획이다.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