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텍사스 데 브라질, 시즌 한정 메뉴 2종 출시
<사진=텍사스 데 브라질>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시즌 한정 스테이크와 애피타이저를 텍사스 데 브라질에서 선보였다.

썬앳푸드 텍사스 데 브라질이 포크(Pork) 토마호크와 그린(Green) 병아리콩 스프 2종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토마호크는 북미 인디언들이 사용했던 돌도끼에서 명칭이 유래된 부위로, 뼈가 고기에 붙어 있는 본인(Bone-in) 스테이크 형태로 다양한 부위를 함께 맛볼 수 있어 높은 가격대에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텍사스 데 브라질 시즌 한정 메뉴 포크 토마호크는 국내산 100% 돼지고기의 등심과 등갈비 부위로 이루어져 있다. 이를 슈하스코의 방식으로 구워내 기름기는 적지만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텍사스 데 브라질 비법 소스로 마리네이드하여 돼지고기 특유의 풍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신메뉴는 애피타이저 그린 병아리콩 스프도 함께 출시됐다. 일반 콩에 비해 단백질과 칼슘, 식이섬유가 풍부한 병아리콩으로 만들어 칼로리가 낮은 반면 단백질 함량이 높은 점이 특징이다.

텍사스 데 브라질 관계자는 “최근 매스컴을 통해 슈하스코가 자주 노출되면서 슈하스코 전문점 텍사스 데 브라질에 대한 고객분들의 문의가 대폭 늘었다”며 “고객 사랑에 부응하기 위해 보다 더 새롭고 맛있는 신메뉴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는 한편, 더 많은 분들이 슈하스코를 즐기실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병행 할 예정”이라 말했다.

이하영 기자  greenbooks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