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환 KISA 원장 “융합보안시대 사이버 침해 대응 역량 집중”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e사람
김석환 KISA 원장 “융합보안시대 사이버 침해 대응 역량 집중”5월까지 융합보안·5G보안 선도전략 마련…지역 정보보호센터 내년까지 10개로 확대
김석환 KISA 원장이 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사업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윌리엄 터너가 그린 '전함 테메레르의 마지막 항해' 속 테메레르 전함 모습은 승승장구했던 과거 영광을 찾아 볼 수 없을 정도입니다. 심지어 해체 위기에 놓여 바지선에 끌려가고 있지요. 이 그림은 세상이 이렇게 바뀌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원장은 새로운 기술이 갖가지 모양으로 융합되는 이 시대에 KISA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 같이 은유했다.

KISA가 올해 '융합보안, 5G보안'을 화두로 삼았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5G 등 신기술이 사회전반에 녹아드는 이 시대 보안에 대해 논의하고 방향을 잡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융합기술 보안은 스마트팩토리 보안과 IoT보안 이슈가 있다"며 "스마트팩토리 보안은 설계시작부터 보안 솔루션을 탑재해야돼 비용문제가 발생하고 IoT보안은 각종 사이버 위협이 발생했을 때 그 피해가 국민 생명과 안전에 영향을 준다는 문제점이 지적된다"고 말했다.

이에 KISA는 올 5월까지 자율주행차, 재난·안전,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콘텐츠, 스마트팩토리, 스마트 교통·물류 등 6대 융합산업분야 보안 선도전략을 마련한다. 또 지역 특화 산업과 연계한 융합보안 대학원도 3개 신설한다.

5G보안 대비도 시작한다. 지능형 5G코어망 비정상 공격탐지·대응기술 개발 등 5G통신망 보안기술 연구를 추진하는 동시에 국가 주요정보통신 기반시설부터 범위와 그 역할을 재정립하기로 했다. 

김 원장은 "5G보안 기술 협의회가 운영 중"이라며 "화웨이뿐 아니라 삼성, 에릭슨, 노키아 등 5G보안성에 대해 검토하고 있고 결과가 상반기 중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장동력 생태계를 위한 사업도 이어간다. 정보보호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 정보보호 지원센터를 내년까지 10개로 확대하고 전문가로 구성한 정보보호 전문 자문단 운영, 정보보호 펀드 유치 등을 모색한다.

또 신설한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을 통해 비식별조치 기술 적용 실증 사례도 발굴한다.블록체인은 공공선도사업으로 총 12개를 선정하고 민간주도사업으로 총 3개를 선정한다. 올해는 중고차 거래, 기부금, 공동 ID인증 등을 민간주도 사업으로 선정했다.

김 원장은 "예전에는 영토와 자원을 지키기 위해 전쟁했지만 이 시대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자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지키려는 '데이터 국가'로 패러다임이 바꼈다"며 "이제 (개인, 기업 등)편익과 기술 비용에 대해 이야기 할 때가 됐고 보호와 활용의 중심을 어떻게 찾을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