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R&R연구소 부동산 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상태바
스카이데일리, ‘R&R연구소 부동산 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9.03.0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카이데일리>

[이뉴스투데이 김태형 기자] 인터넷 종합경제일간지 스카이데일리가 오는 7월 자매지 종이신문(스카이엔)의 일간지체체 전환을 앞두고 올해 1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산하 ‘R&R연구소(Rich-Research, 소장 민경두) 부동산 자문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

알앤알 연구소는 지난 7일 오후 6시 서초동 해담채에서 S(서초)·K(강남)·Y(용산) 지역의 일선 공인중개사 11명과 국내 부동산학과 교수 3명 등 총 14명을 대상으로 자문위원 위촉식을 갖고 앞으로 상호 긴밀한 부동산 관련 정보소통을 하기로 했다.

이날 위촉식에는 서초구에서 안영일 대표(서울 공인중개사사무소)·윤선하 대표(엘림 공인중개사사무소), 강남구에서 윤석창 대표(일원상록수 공인중개사사무소)·권오환 대표(대치일석 공인중개사사무소)·신만호 대표(중앙 공인중개사사무소)·한원우 대표(내외 공인중개사사무소), 용산구에서 원선미 대표(용산 공인중개사사무소)·한황렬 대표(숙대 공인중개사사무소)·이만수 대표(이만수 공인중개사사무소)·위경희 대표(조은집 공인중개사사무소)·권태순 소속 중개사(미투리 공인중개사사무소) 등이 참석했다.

이날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서진형 경인여자대학교 경영과 교수(대한부동산학회 전 회장), 김준환 서울디지털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등은 스카이데일리 산하 R&R연구소의 자문위원에 선정됐다.

이철규 스카이데일리 부동산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내빈 소개를 시작으로 ▲대표이사 인사말 ▲교수 및 각 지역 대표 축사 ▲위촉장 수여 ▲사진촬영 ▲네트워킹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 겸 알앤알(R&R) 연구소장은 인사말에서 “오는 7월 종이신문 일간지 전환에 앞서 창간 정체성인 부의 철학을 정립함과 아울러 대한민국 첫 부의 지도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작한다”며 “또한 올들어 1월에는 부와 부자들의 역동성을 담아내 국민 간 부의 소통을 위한 일환으로 리치-리서치(Rich-Research) 알앤알 연구소를 가동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부의 철학과 부의 지도 그리고 부의 연구와 부의 소통 등을 통해 국가와 국민이 모두 부자되기 위한 일련의 라인업을 완성해 가는 단계적 과정에 있다”며 “일간지 전환의 목적은 대한민국 부의 창출을 견인하는 강한 경제를 일으키고 국민 모두가 잘 사는 균형 경제를 닦아 나가는 일을 선도하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일이 스카이데일리와 스카이엔 만의 힘으로 어렵다는 것을 알기에 전문가인 대학 교수님들 그리고 현장에서 누구보다 경험이 많고 지식도 풍부한 부동산 공인중개사 대표님들과 어깨동무를 하고 싶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민 대표는 부동산자문위원단 구성에 대해서는 “오늘 여러분들은 알앤알연구소 부동산위원회 부동산 자문위원으로 위촉된다”며 “앞으로 우리 모두는 한 식구가 되고 한 마음이 돼 대한민국 부의 소통의 장을 만들고 그 중심으로 들어가 국민 모두에 기여하는 부를 창출하는 선도자가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축사에서 “36년 동안 부동산학회에서 힘쓰고 있다”며 “이번 위촉식을 계기로 스카이데일리가 일간지로 도약하고 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힘 닿는데 까지 돕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모인 스카이(SKY) 지역 공인중개사 여러분들도 스카이데일리가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진형 경인여자대학교 경영과 교수(대한부동산학회장)는 “사실 인간은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은 욕망을 갖고 있다”며 “스카이데일리가 독자들에게 부자가 되는 방법을 제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대표 부촌지역인 서초구, 강남구, 용산구 지역의 공인중개사 여러분들이 모여 자문을 해준다면 스카이데일리가 온 국민을 부자로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준환 서울디지털대학교 교수는 “현재 공인중개사들이 처한 상황을 잘 이해한다”며 “다만 최악의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여기 모인 공인중개사 분들과 스카이데일리 기자분들이 분발한다면 다른 신문사보다 더 크게 약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며 “묵묵히 뒤에서 여러분들을 보좌하겠다”고 말했다.

서초구, 강남구, 용산구 등에서 모인 공인 중개사들의 축사도 이어진 가운데, 안영일 대표(서울 공인중개사사무소)는 “19년 동안 방배동에서 부동산 중개를 직업으로 하고 있다”며 “스카이데일리 산하 R&R연구소 자문위원에 위촉해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미력하나마 저의 능력 범위 안에서 성심 성의껏 충실히 임무를 수행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스카이데일리의 ‘돈과 인간의 질서’를 1회부터 끝까지 스크랩하고 열독했다”며 “내용이 정말 좋아 책으로 냈으면 했는데, ‘부의 열쇠’라는 책으로 발간이 돼 기분 좋게 읽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원우 대표(내외 공인중개사사무소)는 “자문위원으로써 부동산 현장의 실질적인 이야기와 시세 등 지역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고, 원선미 대표(용산 공인중개사사무소)는 “부동산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 열심히 공부해 전문가다운 모습으로 스카이데일리에 도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