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자선수 37.7% “성희롱 등 성폭력 경험 있다”고 응답
상태바
스포츠 여자선수 37.7% “성희롱 등 성폭력 경험 있다”고 응답
남성은 5.8%…가해자는 코칭스태프 35.9%, 선배 34.4%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2.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문화체육관광부>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농구, 배구, 골프, 축구, 야구 5개 종목 스포츠 여자 선수 중 37.7%가 입단 이후 성희롱을 비롯한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각 프로연맹에 상벌 규정을 개정해 성폭력 가해자 영구제명을 추진하고, 성폭력 은폐를 시도한 구단·지도자에 대한 처벌규정도 신설하도록 권고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프로스포츠협회와 함께 작년 5∼12월에 걸쳐 5대 스포츠 종사자 성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해 26일 결과를 발표했다. 선수 638명, 코칭스태프 112명, 직원 156명 등 총 927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선수와 코치진, 직원을 포함해 프로스포츠 종사자 중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14.2%이었다. 여성 37.3%, 남성 5.8%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수로만 한정하면 15.9%가 있다고 답했고, 각각 여성 37.7%, 남성 5.8%였다.

최근 1년간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자 선수는 전체 응답자 가운데 11.3%였다.

<자료=문화체육관광부>

성폭력 피해 유형은 △언어적·시각적·기타 성희롱 12.7%(여성 33.0%, 남성 5.1%) △육체적 성희롱 4.3%(여성 12.9%, 남성 1.0%) △온라인 성범죄 1.1%(여성 4.0%, 남성 0%) 등이었다.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질문에서 선수는 코칭스태프(35.9%)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선배 선수(34.4%)였다. 가해 장소는 회식자리(50.2%)와 훈련장(46.1%)이 가장 많았다.

이들 피해자중 내부 또는 외부 기관에 성폭력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는 응답은 4.4%에 불과했다. 69.5%는 주위에조차 알리지 않았다.

문체부는 “각 프로연맹과 협의해 1월 발표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수준의 후속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성폭력 근절을 위해 프로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를 격년으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