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지구 인근 수익형부동산 관심↑…기업 토지분양 99% 완료
상태바
마곡지구 인근 수익형부동산 관심↑…기업 토지분양 99% 완료
산업시설 용지 분양 마무리 임박
연내 마지막 필지 분양으로 100% 완료 예정
기업들의 연이은 입주로 서울 서부 일대 수익형 부동산 상품 주목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2.2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양역 더 스카이밸리 <사진=더피알 제공>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마곡지구 기업 토지분양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인근 지역 수익형부동산 시장이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마곡지구는 지난 2011년 10월 첫 산업시설 용지 분양을 시작한 이래 총면적 54만3706㎡ 중 99.5%인 54만724㎡가 공급을 마쳤다. 올해 공고 예정인 2982㎡ 면적의 1개 필지를 마지막으로 토지매각을 통한 산업시설 용지 분양은 모두 마무리된다.

마곡지구 산업시설 용지가 분양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면서 서울 서부권 일대 수익형부동산 시장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 기업들의 입주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업무시설, 상가, 오피스텔 등 인기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마곡지구는 현재 LG, 코오롱, 롯데 등 65개의 기업이 입주를 마쳤거나 착공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기업의 입주가 마무리되면 150여개 기업과 약 16만명의 근로자를 품게 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강남, 여의도, 광화문에 이어 향후 서울을 대표할 중심업무지구로 마곡지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서울 서부권 일대 부동산 상품의 인기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며 “특히 이 일대는 강남으로 직접 연결되는 9호선이 위치해 역세권을 중심으로 투자수요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서 서울 서부권 일대 주요 수익형부동산이 주목된다.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628-9번지 외 2필지 일원에는 지식산업센터 ‘가양역 더 스카이밸리 5차’가 오는 3월 분양한다. 전·후면의 공개공지와 2, 3층 옥외 테라스를 배치했으며 단위 규모가 작은 소형 섹션오피스로 설계하는 등 상품성이 높다. 9호선 가양역과 바로 인접한 ‘초역세권’ 입지로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강남까지 2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올림픽대로 진입도 쉬워 마곡지구는 물론 상암 DMC, 강남, 김포공항 등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서울시 마곡지구 C12-8, 12-16블록에는 ‘퀸즈파크13’ 상가가 분양 중이다. 마곡 중앙로 사거리 코너 상가로 주거지역과 업무지역을 두루 갖춘 핵심입지에 자리하고 있다. 5호선 마곡역이 도보로 1분 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김포공항이나 여의도, 광화문 일대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633-24, 25번지 일원에는 오피스텔 ‘등촌역 와이하우스’가 공급 중이다. 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기준 28㎡와 29㎡, 2개 동으로 총 252실 규모다. 더블 역세권으로 9호선 등촌역과 증미역이 가깝고 투룸에 3베이 구조를 적용하는 등 설계에 신경을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