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겨울철 실내 액티비티 즐긴 소비자 10명 중 4명 ‘아쿠아리움’ 찾아"
상태바
여기어때 "겨울철 실내 액티비티 즐긴 소비자 10명 중 4명 ‘아쿠아리움’ 찾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2.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올해 1~2월, 겨울에 가장 많이 판매된 실내 액티비티 시설은 ‘아쿠아리움’으로 나타났다.

22일 여기어때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20일까지 두 달간 집계한 실내 액티비티 판매량 분석에 따르면, 전체 실내시설 중 아쿠아리움 판매(건수) 비중은 38.3%에 이른다.

투어ㆍ관람, 실내체험, 낚시ㆍ보트, 전시ㆍ공연, 클래스 등 다른 실내시설 카테고리 대비, 압도적으로 많은 소비자가 아쿠아리움을 선택했다. 

아쿠아리움 인기는 현재 성수기를 누리는 야외 대형시설(스파 ㆍ 온천, 스키ㆍ썰매, 테마파크 등) 매출과 비교했을 때도 크게 뒤쳐지지 않는 수치다.

겨울은 추운 날씨와 심한 미세먼지 탓에 대형 실내 액티비티 시설 판매량이 늘어나는 시기다.

아울러 주요 관광지와 수도권에 다수 분포해, 자녀 체험교육을 위한 가족 단위 방문객과 이색 데이트를 즐기는 젊은층 사이 관심이 높다.

여기어때가 마련한 국내 아쿠아리움 시설 중, 여수 아쿠아플라넷, 서울 아쿠아플라넷 63, 서울 코엑스 아쿠아리움은 판매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여수 아쿠아플라넷은 '바이칼물범'과 '벨루가'가 대표 희귀종이다. 서울 63아쿠아플라넷에서는 '붉은바다거북'과 '작은발톱수달'을 만날 수 있다. 코엑스 아쿠아리움은 훔볼트펭귄, 참물범을 포함한 희귀종이 방문객을 맞는다.

김민정 여기어때 액티비티 큐레이터는 “국내 아쿠아리움은 해외 유명 시설과 견줘도 손색 없을 정도의 규모를 갖춘 데다가, 희귀종 복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해양동물을 만나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신비한 분위기를 즐기는 젊은 연인 고객과 어린 자녀 체험 교육을 위한 가족 단위 소비자가 많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