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649
상태바
문재인 정부 D+649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文대통령, 5.18 광주지역 원로 초청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고 밝힌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공권력의 폭거에 맞선 광주시민들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버팀목이었다고 치켜세웠다.

또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 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4.19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의 연대도 주문했다.

◇ 文대통령, 경사노위 사회적 합의 환영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차담회에서 전날 경사노위의 첫 사회적 합의를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당사자 간 이해관계가 상충될 소지가 있었지만, 타협하는 과정을 통해 바람직한 내용을 도출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향후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해결할 과제들에 대한 방향을 제시해줬다고 봤다.

그러면서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제상황에서 이번 노사정의 사회적 대타협은 신속한 후속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의 입법을 촉구한 것이다.

아울러 지금 논의되고 있는 ILO 협약 비준 문제에 대해서도 노사정이 성의를 다해서 머리를 맞대고 협의해서 사회적 합의의 소중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