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탈원전 반대' 40만명 모여33만인 공개청원 서명 청와대에 제출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아직도 묵묵부답
지난달 21일 범국민서명운동가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33만 명의 서명부’와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사진제공=범국민서명운동>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서명 인원이 40만명을 넘어섰다.

범국민서명운동에 따르면 19일 오전 11시 기준 온라인 21만1498명, 오프라인 18만9972명으로 총 40만1470명으로 집계됐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여론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청와대는 묵묵부답이다.

지난달 21일 범국민서명운동 공동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연혜 국회의원을 비롯해 강석호, 이채익, 박맹우, 윤상직, 최교일 의원과 울진군, 원자력정책연대, 사실과 과학 시민네트워크 등 여러 시민단체들은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33만명의 서명부’와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당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대통령께 국민의 뜻을 잘 전달하고, 공개청원에 대해 검토한 후 그 결과를 국회에 가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청와대는 어떠한 답변조차 없는 상황이다.

탈원전 문제는 업계와 학계를 넘어 전 국민적 관심사로 뜨겁게 부상했다. 최근 여야 정치권 뿐만 아니라 국책연구기관에서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필요성에 대한 양심적인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9~31일 한국갤럽에서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원전의 유지 및 확대에 응답한 비율이 61%인 반면 축소는 27%에 그쳤다.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은 단순히 원전을 축소시키는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질 좋고 값 싼 원전을 줄이면 석탄, LNG, 재생에너지가 이를 대체해야 하는데 전기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이 수배에서 수십배까지 비싸기 때문에 나라 전체의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실제로 최근 한국전력공사는 사실상 전기 요금 인상을 위한 여러 방안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공동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연혜 의원은 “최근 한전이 국회 에너지특위 의원실을 대상으로 전기요금 개편안에 대해 설명했다. 대통령과 산자부 장관 등 문재인 정부는 전기요금 인상이 절대 없을 것이라고 호언장담 해 놓고, 뒤에서 전기요금을 올리려는 대국민 기만행위를 하고 있다”며 “탈원전으로 두 배 넘게 전기요금이 오른 독일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미세먼지로 되돌아오는 탈원전 정책을 당장 철회하고, 원전 산업 경쟁력 제고와 대기 문제 해소를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은 온라인 서명운동은 인터넷 검색창이나 카카오톡 대화창에 오케이아톰(okatom.org)을 검색해 동의 의견을 표현함으로써 참여할 수 있고, 오프라인 서명운동은 서울역, 수서역, 용산역, 수원역등 수도권 지역과 원전 소재지역 및 대전역, 천안아산역, 동대구역, 부산대역, 광주송정역, 포항역, 울산시내 등 지역 거점장소에서 이뤄지고 있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