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아들' 황인범 선수, MLS로 이적 격려
상태바
'대전의 아들' 황인범 선수, MLS로 이적 격려
대전시, 대전시티즌 구단주 허태정 대전시장 "MLS 벤쿠버로 이적…대전 널리 알려달라"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2.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대전시티즌 구단주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MLS 벤쿠버로 이적하는 황인범 선수를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황인범 선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시는 대전시티즌 구단주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MLS 벤쿠버로 이적하는 황인범 선수를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허 시장은 “그 동안 대전시티즌을 위해 열심히 뛰어준 황인범 선수에게 감사하며 앞으로 부상 예방 등 몸 관리를 잘 해 MLS를 징거다리 삼아 반드시 유럽으로 진출, 한국은 물론 대전을 널리 알려 달라”고 전했다.

이에 황 선수는 감사의 뜻으로 본인 사인이 담긴 올 시즌 대전시티즌 유니폼을 전달했다.

한편 황인범 선수는 대전시티즌 유소년클럽 출신으로, 대전시티즌을 상징하는 프랜차이즈 선수다.

고교 졸업 이후 대전시티즌에 입단, 프로통산 106경기에서 16득점 13도움을 기록하며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K리그2 베스트11에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