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안양시, 각종 안전 및 편의시설 갖춘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 추진CCTV, 방범벨, USB충전포트, LED조명 등 설치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모형 <사진제공=안양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기자] 버스승객을 배려한 더욱 똑똑해진 버스정류장이 안양에 등장한다.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온열의자에 이어 각종의 안전 및 편의시설을 갖춘 버스정류장 안전쉘터 구축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 버스정류장은 비 가림을 할 수 있는 쉘터형으로 이용객들이 특히 많은 만안과 동안지역 각 5개씩 모두 10개소다.

이들 버스정류장에는 시청사 U통합상황실을 연계한 CCTV가 설치돼 실시간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또 범죄나 교통사고 등 돌발상황 발생 시 위치확인과 음성통화가 가능한 비상벨이 부착되고, 오색의 조명이 반짝여 주변으로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게 될 LED조명이 신설돼 버스승객들을 보호하게 된다.

모바일 상용화에 발맞춰 무료 급속충전이 가능한 USB충전포트도 장착된다.

시는 사업비 2억1천만원을 들여 3월 착공해 4월까지 마칠 예정이며,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성과를 분석해 타 버스정류장으로 안전쉘터 구축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버스정류장 온열의자 <사진제공=안양시>

지난해 12월에는 버스정류장에 온열의자를 설치해 호응을 얻기도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전하면서도 편리한 버스정류장이 결국 대중교통 이용율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관내 버스정류장은 616개소이며, 이중 쉘터형으로 지어진 곳은 435개소다.

이배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