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수원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제' 개최"수원의 3.1운동, 그날의 함성을 되새긴다"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시청 상황실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제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행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수원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억하는 백 년의 울림! 기약하는 백년의 미래!’를 내용으로 오는 3월 1일 낮 12시부터 시 곳곳에서 풍성한 기념행사가 마련된 ‘3.1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제’를 전개한다고 14일 밝혔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제’는 방화수류정과 수원역에서 시민참여 만세 행진을 시작으로 화성행궁에서 주제공연과 100주년 기념식, 전시·체험행사 등 수원지역 3.1운동과 독립 운동가들을 되새기는 시간이 마련된다.

3월 1일 정오부터 수원에서 가장 처음 3.1운동이 전개됐던 방화수류정을 시작으로 종로, 화성행궁까지 일반시민과 학생들로 구성된 2300여 명의 ‘독립군’이 만세 행진 퍼포먼스를 한다. 

수원역에서는 1500여 명의 학생이 모여 일제강점기 수원소년군을 재현하는 ‘평화군’을 이뤄 대규모 만세 행진을 연출한다.

오후 2시에는 화성행궁광장에서 본격적인 기념행사가 진행된다. 전문배우와 일반시민이 참여해 김세환, 이하영, 조안득, 박선태, 이선경, 임면수, 김향화, 김장성, 홍종철 등 수원지역 독립운동가 9인을 기억하는 주제공연 ‘수원, 그날의 함성’이 선보인다.

공연에 이어 시민대표 9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한다. 희망횃불 점화 퍼포먼스, 독립군가 플래시몹,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만인의 메시지’ 등 수원의 100년 미래를 기약하는 평화 세레머니도 함께 펼쳐진다.

이밖에도 오는 23일 시민들이 사전에 모여 손에 페인트를 묻히고, 종이에 손도장을 찍어 만든 대형 태극기도 행사 당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벽면에 설치된다. 유치원생들이 직접 그린 태극기 2000여 장으로 만든 ‘태극기 터널’도 행궁광장에 전시된다.

또 수원의 3.1운동과 독립운동가를 집중 조명한 ‘수원 3.1운동 주제 홍보관’, 과거부터 현재까지 태극기의 변천사를 보여주는 ‘태극기 특별전시관’, 과거 놀이·음식 문화를 체험하는 ‘1919 문화체험관’, 태극기와 3.1운동을 VR(가상현실), 드론 등 현대적 콘텐츠로 재해석한 ‘2019 미래체험관’ 등 부대행사도 열린다.

시 관계자는 “시민문화제는 100년을 지켜온 기성세대와 미래 100년을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만나 ‘평화’를 염원하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3.1운동의 함성과 감격을 느끼고 수원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보여줄 이번 시민문화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14일 시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봉식 수원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문화제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행사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김승희 기자  ehee0303@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