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렌타인데이 신용카드 혜택 없어진 이유 알아보니
상태바
밸렌타인데이 신용카드 혜택 없어진 이유 알아보니
카드사 이벤트 3건 가운데 밸런타인데이 전용 이벤트는 하나뿐
1월 31일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에 따른 업황 침체 여파
정부 과도한 개입 등 정책 판단 오류 지적도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2.1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밸런타인데이인 1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외부에 초콜릿이 진열되어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매년 2월 14일에 맞이하는 밸런타인데이에 국내 카드사들이 어째 조용하다.

세계적인 대표 이벤트로 자리 잡은 밸런타인데이에 유통업계와 요식업계, 백화점 등은 1월부터 특수를 노리고 대대적 마케팅 전쟁을 펼쳤다. 하지만 올해 들어 카드업계는 전업사 두 곳을 제외하고 조용하게 시즌을 보내고 있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이벤트를 진행하는 카드사는 우리카드와 현대카드뿐이다. 그나마도 밸런타인데이를 겨냥한 특수 이벤트는 단 하나다. 우리카드가 파리바게뜨와 제휴한 2000원 청구할인 이벤트뿐이다. 나머지 이벤트는 2월 한 달 진행하는 이벤트에 끼워 넣기 식으로 진행한다.

카드사들이 밸런타인데이를 조용히 보내는 것은 그동안 보여 온 행태와 전혀 풍경이다. 지난해 비씨카드는 밸런타인데이에 이마트24와 CU 편의점 등과 제휴 맺고 이벤트를 펼쳤다. 삼성카드와 신한카드도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이벤트를 진행했다.

카드업계는 이 같은 변화 요인을 어려운 업황 때문으로 돌렸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예년에는 편의점당 한 두 곳은 카드사가 붙어 할인 행사 등을 진행했지만 올해는 실적이 어려워진 카드사 대부분이 마케팅 활동을 축소하고 있다”며 “올해 초 가맹점 수수료를 낮추면서 카드 업계 활동이 뜸해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정부가 카드사 마케팅 비용이 과다하게 지출됐다고 지적하면서 약관에 있는 스키장 할인 등 부가서비스나 일회성 마케팅 비용 등을 줄이는 방향으로 선회해 대부분 카드사가 마케팅을 축소한 탓”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해 말 연간 1조원에 이르는 카드사 기타마케팅 비용(일회성 마케팅비)을 대폭 축소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당시 카드업계는 카드사 간 경쟁이 줄고 점유율 확대도 어려워져 결국은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우려를 보였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소상공인에게 혜택을 주고자 시작한 정부 방침이 오히려 카드를 사용하는 소비자 혜택을 축소하는 결과만 가져왔다”며 “정부의 과도한 개입이 이런 결과를 가져온 셈”이라고 지적했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카드사들이 올해부터 무이자 할부나 특정 기간에 소비자에게 혜택을 주는 서비스를 먼저 줄인다”며 “정책적으로 정부가 시장에 과도하게 개입해 일반 카드 소비자들이 피해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소비자가 아직 체감하지 못했지만 카드소비자 입장에선 전체적인 혜택 축소를 당한 꼴이 됐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수수료 인하 정책이 결국 카드사 수익성 악화를 가져와 카드사가 혜택 축소에 나서게 해 소비자에게도 그 여파가 부메랑처럼 돌아왔다”며 “정부는 이런 잘못된 사례들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이어 “자영업자들을 보호한다는 정책 아래 시작된 수수료 인하 정책이 카드사 마케팅 활동 축소를 넘어 결국 구조조정도 불사하게 만든다”며 “카드사와 카드 소비자 이익을 침해했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요인이 큰 만큼 정부는 정책적 판단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