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정부, 케이블TV 시장 부작용 방지책 마련해야”
상태바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정부, 케이블TV 시장 부작용 방지책 마련해야”
역할 강화, 경쟁체제 구축, 지역사업권 유지, 고용승계 등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2.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는 14일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확정지은 데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전국사업자인 통신사가 20여년간 지역사업을 수행했던 지역매체를 인수하는 만큼 이후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을 막기 위한 정책적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 요지다.

KCTA는 정부가 공정한 미디어생태계 조성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사업자간 유효경쟁체제를 확립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케이블TV 업계는 인수과정에서 네트워크 사업자로서 케이블TV 역할을 강화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KCTA 관계자는 “케이블TV는 지역성 구현 미디어 역할과 더불어 네트워크 사업자로서 난시청 해소, 지역 인프라 조성 등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며 “지역 단위 커버리지 90% 이상으로 통신사보다 우위에 있는 지역도 있을 만큼 국가 차원의 보편적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인수 후에도 이런 역할을 감안해 케이블TV 사업일 지속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KCTA는 케이블TV 지역사업권 유지와 지역성 구현, 고용승계 및 보장 등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통신사가 케이블TV를 인수하며 지역사업권이 사라지면 지역서비스가 사라지며 해당 지역 주민들이 피해를 초래하게 된다며, 방송 공익성 구현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할 뿐 아니라 타 지역 시청자 대비 역차별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KCTA는 정부가 업계 요구사항을 정책에 반영해 향후 예상되는 유료방송시장 구조개편에서 통신사와 방송사의 역할 분담을 통한 경쟁체제를 확립해야 하고, 시청자와 산업계 혼란 최소화, 지역미디어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을 담은 종합 정책목표와 방안을 제시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