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지난해 매출 6500억원 돌파…역대 최대 실적
상태바
에어부산, 지난해 매출 6500억원 돌파…역대 최대 실적
  • 황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2.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 항공기 <사진출처=에어부산>

[이뉴스투데이 황이진영 기자] 에어부산이 지난해 매출 6000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별도 기준으로 6547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보다 16.6%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에어부산이 창립 이후 달성한 최대 매출이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203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41.2% 감소, 당기순이익은 198억원으로 전년대비 30.3% 줄어들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2대의 신규항공기를 도입, 5개의 노선에 신규 취항하여 작년 한 해만 781만 명의 이용객을 수송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에는 국내 LCC 중 최단기간으로 누적 탑승객 4000만 명을 돌파했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유가증권시장에도 상장하며 향후 성장의 발판도 마련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부가서비스 유료화가 시행되며, 특히 올 10월, 12월에 신기재 항공기인 AIRBUS Neo LR 항공기 도입으로 싱가포르 등 중거리 노선 취항이 가능해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