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중기·벤처
LG하우시스, 프레스티지 바닥재 'iF 디자인상' 수상콘크리트 패턴을 바닥재에 사실적으로 구현한 디자인 독창성 인정
'프레스티지 - 크랙 콘크리트' 바닥재가 적용된 공간 모습 <사진출처=LG하우시스>

[이뉴스투데이 황이진영 기자] LG하우시스가 지인(Z:IN) 바닥재 ‘프레스티지’로 ‘2019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LG하우시스는 상공간용 타일 바닥재 ‘프레스티지 - 크랙 콘크리트’가 ‘2019 iF디자인 어워드’에서 ‘섬유·벽장재·바닥재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중 하나로 올해 공모전에는 세계 52개국에서 6400여개 출품작이 등록됐다. LG하우시스는 지난해 사물 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창호 손잡이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로 iF 디자인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지금까지 총 33개의 수상작을 배출하게 됐다.

‘프레스티지 – 크랙 콘크리트’는 LG하우시스 만의 차별화된 기술인 연속동조엠보 공법을 통해 콘크리트의 느낌과 질감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상공간용 타일 바닥재 제품이다.

LG하우시스는 ‘프레스티지 – 크랙 콘크리트’가 갈라짐과 거친 표면 등 실제 콘크리트에서 느낄 수 있는 질감을 기존 바닥재보다 더욱 사실적으로 구현한 점과 보는 각도에 따라 표면의 입체감이 달리 보이는 특수 인쇄 방식을 적용한 디자인 측면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아 이번 ‘2019 iF 디자인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LG하우시스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더불어 강한 내구성, 시공 편의성으로 고급상가, 호텔, 전시장 등 상공간 인테리어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프레스티지 – 크랙 콘크리트’ 바닥재의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 박귀봉 상무는 “이번 수상으로 LG하우시스는 인테리어 자재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해 가는 기업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대리석 및 콘크리트 등 다양한 소재의 느낌을 인테리어 자재에 구현해 경쟁사와는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