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트라하, 4월 18일 정식 론칭…‘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홍보모델
상태바
넥슨 트라하, 4월 18일 정식 론칭…‘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홍보모델
14일 사전예약 시작...아이폰6S·갤S7 이상에서 구현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2.1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이 14일 '트라하'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상반기 모바일게임 최대 기대작인 '트라하'가 4월 18일 정식 출시된다특히 마블 히어로 영화의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가 트라하 홍보모델로 등장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넥슨은 14일 트라하 게임발표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트라하는 모아이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하이엔드 MMORPG다. ‘the Original’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운 트라하는 MMORPG 장르 본연의 재미를 추구하면서 독창적인 콘텐츠를 조합했다.

이찬 모아이게임즈 대표는 "지적재산권(IP) 한계를 벗어나 독창적인 시도를 바탕으로 제대로 된 MMORPG를 만들겠다는 개발비전으로 만들어진 컨텐츠"라며 "다른 게임에서 시도하지 않은 독창적인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4월 18일 출시되는 ‘트라하’의 첫 에피소드는 ‘불칸과 나이아드, 전쟁의 시작’이다.

이찬 대표는 트라하를 소개하며 세 가지 특징을 강조했다. 전투 상황에 따라 캐릭터의 무기‧장비를 변경해 클래스를 전환할 수 있는 ‘인피니티 클래스’, 솔로‧파티 던전 콘텐츠에 따라 전 서버가 통합 운영되는 ‘오픈필드 시스템’, 그리고 서버가 달라도 게임 내 각종 재화를 통합 경제 커뮤니티에서 운영하는 ‘서버 통합 경매장’ 등이다.

트라하는 유저가 원하는 지역에서 준비된 미션을 수행하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RPG 장르의 특징이자 단점인 동선이 고정되는 부분을 탈피하기 위한 방식이다. 또 확장팩 출시에 따라 아이템 가치가 현저히 하락하는 것을 막고 재화 가치가 보존되는 주기별 업데이트가 목표다.

최성욱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부본부장은 "진성 유저를 포함한 모든 유저가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장기적 라이브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병인 모아이게임즈 팀장은 모바일 RPG의 핵심 중 하나인 강화 시스템에 대해 “공용 강화를 통해 모든 아이템이 강화되는 시스템이 준비돼 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현금을 소비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인게임 재화로 경매장, 강화 시스템 등을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황록 넥슨코리아 부실장은 “현재로서는 국내 론칭에 집중하고 있고, 해외 서비스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PC나 모바일 등 플랫폼에 관계 없이 트라하를 통해 MMORPG 장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라하는 배경과 캐릭터 등 그래픽의 고화질을 추구해 64비트 시스템으로 제공된다. 초기 클라이언트 용량은 5GB 이상이며, 삼성 갤럭시S7, 애플 아이폰6S 이상 스마트폰에서 제대로 구동할 수 있다.

14일부터 사전예약이 진행되는 트라하는 3월 21일 서버와 캐릭터 이름을 선정한다. 계정 당 캐릭터는 하나만 생성할 수 있으며, 한 번 생성된 캐릭터 이름은 바꿀 수 없다.

오는 4월 18일 안드로이드 및 iOS 운영체제 이용자를 대상으로 정식 오픈하게 된다.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은 "기전 게임과 추구하는 방향이 전혀 다른 트라하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넥슨다운 시도의 연장선"이라며 "독창적 IP를 바탕으로 하이퀄리티 그래픽과 차별화된 콘텐츠를 통해 최고 수준의 플레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