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물건을 만지기만 해도 정보가 저장된다?ETRI, 인체통신 기반 '터치케어' 기술 개발...노인 돌봄 서비스 적용
ETRI 연구진이 터치 태그가 부착된 약통으로부터 인체통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 후 결과를 분석하는 모습. (왼쪽부터 박미정 선임연구원, 오광일 선임연구원) <사진=ETRI>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손목시계를 차고 사물을 만지기만 해도 사물의 정보가 손목시계에 담기는 통신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연구진은 이 기술이 노인 돌봄 서비스에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체통신 원천기술을 이용해 사용자가 일상생활에서 사물을 접촉하는 순간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할 수 있는 ‘터치 케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인체통신 기술이란 사람의 몸을 매질(媒質)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사물에 부착 가능한 터치 태그를 만들고 손목밴드형 터치 워치로 구성해 기술을 개발했다. 태그의 크기는 2cm x 2cm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터치 케어 기술은 앞으로 멀리 떨어진 부모님의 의약품 복용 여부 등을 보호자에게 알려주는 ‘노인 돌봄 서비스’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기존의 노인 돌봄 서비스는 카메라 및 동작 센서 기반 기술이 대부분으로 실내에서의 활동여부 정도만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터치 케어 기술은 저비용으로 간편하게 사물에 터치태그를 부착해 일상생활에서 행동을 데이터로 수집한다. 

이렇게 터치태그와 터치워치를 이용하여 수집된 데이터는 서버로 전송돼 생활패턴 분석을 통해 △약 복용 횟수 △식사 횟수 △화장실 사용횟수 △TV 및 에어컨, 가스 사용정보 △실내 위치정보 등을 파악할 수 있다. 또 위급한 상황을 파악, 응급 알림 서비스를 제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터치태그를 부착한 다양한 사물들과 터치워치의 모습. <사진=ETRI>

앞으로 연구진은 노인은 물론, 장애인, 고급차량 도난방지 스마트키, 캡슐 내시경 등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시계 외에도 피부에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사용이 가능토록 연구를 계획 중이다.

연구진은 터치케어 서비스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노인복지센터에서 시범서비스를 계획하고 있으며 건설업체 등과 협력, 노인주거 전용단지에 적용, 사업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ETRI SoC설계연구그룹 박형일 책임연구원은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 등에 적극 활용하여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인체통신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의 대덕연구개발특구 기술이전사업화 과제를 통해 수행 중이다. 연구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가코리아 5G 선행사업을 통해 SCI급 논문 5편, 국내외 특허 17건을 출원했다. 

터치케어 기술은 25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전시될 예정이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