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세종수목원 수목 식재 본격화
상태바
산림청, 국립세종수목원 수목 식재 본격화
올해 희귀·특산식물·대형 수목 등 82만 그루 식재…2020년 5월 준공 때까지 2400여 종 111만여 그루 식재 계획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2.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세종특별자치시 중앙녹지공간에 조성 중인 국립세종수목원에 최근 신협연수원의 기증 식물 이식을 시작으로, 올해 82만여 그루의 식물을 식재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국립세종수목원에 식재된 소나무(위)와 기증 수목 굴취 모습. <사진제공=산림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올해 국립세종수목원에 희귀·특산식물 등 82만 그루의 수목 식재가 본격화된다.

산림청이 세종특별자치시 중앙녹지공간에 조성 중인 국립세종수목원에 최근 신협연수원의 기증 식물 이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목 식재에 착수했다.

산림청은 올해 국립세종수목원에 82만여 그루의 식물을 식재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국립세종수목원은 신협연수원, 대전 한밭수목원, 이윤선씨(충북 청주) 등 기관과 개인으로부터 1600여 그루를 기증받았다.

기증·분양받은 수목은 생활정원, 후계목 정원, 중부도시림 등 각각의 특성에 따라 전문 전시원 조성에 활용된다.

특히 기증받은 식물 중에는 느티나무(직경 90㎝, 높이 10m), 메타세콰이어(직경 70㎝, 높이 25m) 등 대형 수목도 포함돼 있어 수목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쉼터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은 2020년 5월 준공 때까지 65만㎡의 부지에 모두 2400여 종, 111만여 그루의 식물을 식재할 계획이다.

국립세종수목원에는 한국전통정원, 민속식물원, 희귀특산식물원, 어린이정원 등 20개의 전문 전시원뿐만 아니라 열대식물과 지중해 식물을 전시할 사계절온실, 연구동 등 9개 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윤차규 수목원조성사업단 시설과장은 “2020년 5월 준공, 개원에 차질이 없도록 올해 국립세종수목원 조성 공사의 90%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과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을 위한 운영협의회도 운영, 국민과 함께하는 수목원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