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올해 첫 대외활동...인재유치 나서
상태바
구광모 회장, 올해 첫 대외활동...인재유치 나서
'LG 테크 컨퍼런스' 참석...R&D 적극 지원 약속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2.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컨퍼런스'에서 구광모 LG 회장이 초청 인재들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올해 첫 경영활동으로 이공계 인재 유치에 나섰다. 

LG는 13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R&D 인재 350여명을 대상으로 ‘LG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구 대표는 이 자리에 참석해 이공계 인재들에게 사이언스파크를 소개하고 R&D 지원을 약속했다.

‘LG 테크 컨퍼런스’는 우수 R&D 인력 유치를 위해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LG의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행사로 2012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초청 인재들이 혁신 연구현장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장소를 종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겼다.

이번 LG 테크 컨퍼런스에는 인공지능(AI), OLED, 신소재 재료, 자동차부품, 배터리,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기술분야의 석·박사 과정 R&D 인재들이 참석했다.  

구광모 회장은 연구개발 인재 확보를 위해 이날 현장을 찾았다. 구 회장은 “지난해 하반기 LG 대표로 부임하고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이 이곳 사이언스파크이고 사무실을 벗어나서 가장 자주 방문한 곳도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R&D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가장 사랑 받는 기업이 되고 싶은 LG의 꿈을 이루기 위해 기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믿음과 최고의 R&D 인재육성과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곳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LG의 R&D 공간에서 최고 인재들이 미래 기술을 선도하며 꿈을 이루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LG가 고객의 삶을 바꾸는 감동을 만드는 일에 여러분의 꿈과 열정을 더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구 회장은 자리에 함께한 대학원생 전공 분야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일일이 40여개 테이블을 돌면서 참석 대학원생과 인사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미래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였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가 사이언스파크를 소개하고 LG전자 CTO인 박일평 사장은 ‘더 나은 삶, LG의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LG의 핵심 R&D 활동에 대한 키노트 스피치를 진행했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유플러스, LG CNS 등 계열사 경영진과 선배 연구원들이 실제 근무하고 있는 연구 현장을 직접 안내했다. 

만찬시간에는 구광모 회장을 비롯해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김영섭 LG CNS 사장,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등 최고경영진과 CTO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