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터키 최대 태양광 사업' 포기 결정
상태바
한화큐셀 '터키 최대 태양광 사업' 포기 결정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2.1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화큐셀이 '터키 최대' 태양광 발전 사업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

터키 에너지업체 칼리온에너지는 한화큐셀·칼리온 태양광발전 조인트벤처의 한화큐셀 지분 전체 인수계획을 터키 공정경쟁당국에 보고했다고 13일(현지시간) 하베를레르 등 터키 매체가 보도했다.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에 해당하는 경쟁기구(Rekabet Kurumu)는 의견 수렴 절차에 따라 칼리온이 보고한 조인트벤처 지분 인수계획을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한화큐셀에 따르면 양사의 조인트벤처 지분 구조는 50대 50이다.
 
앞서 2017년 한화·칼리온 컨소시엄은 터키 정부의 카라프나르 태양광발전소 입찰에서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터키 중부 코니아주(州) 카라프나르에 1000MW(메가와트) 태양광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것으로, 총투자 규모가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로 예상됐다.

수주 직후 한화큐셀은 카라프나르 프로젝트가 터키 최대 태양광발전소일 뿐만 아니라 한국기업의 해외 태양광발전소 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사업 수주 후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계속 지연됐다.

지난달 터키 언론은 양사가 카나프나르 태양광발전 컨소시엄 해체를 결정했고, 칼리온이 다른 해외 파트너를 물색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화큐셀은 이 보도와 관련, "사업 포기를 확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그로부터 3주 만에 터키 경쟁당국의 정보공개에 따라 한화큐셀이 사업 포기를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터키 소식통은 "터키 에너지당국이 한국의 사업 포기에 상당히 아쉬워하는 기색"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