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시 "2020 해외의료관광객 3만명 시대" 선언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대구시가 ‘2020년 해외의료관광객 3만명 시대’를 선언하고 행동에 나섰다.

대구시는 14일 오후 대구 노보텔에서 ‘의료관광 활성화 간담회’를 열고 우수한 의료기술을 가진 ‘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에 대한 지정서 수여식을 한다. 

심사를 거쳐 이번에 새롭게 선정된 선도의료기관은 SM영상의학과의원, 닥터코코의원, 코비한의원 3곳이다. 재지정 의료기관은 곽병원, 미르치과병원, 누네안과병원, 대경영상의학과의원, 리더스성형외과 5곳이다. 

선도의료기관으로 지정되면 3년간 ‘대구시 지정 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 또 국내외 의료관광 홍보설명회와 전시회에 참가할 때 우선권이 주어지고, 통번역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이날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간담회는 조승아 대구가톨릭대학교 국제의료관광학과 교수로부터 ‘의료관광객 3만명 도약을 위한 방안’을 듣고 그에 따른 토론으로 진행된다.

대구는 2009년 ‘메디시티 대구’를 선포한 이후 10여 년 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16년과 2017년에 비수도권 최초로 2만명 이상 의료관광객 유치에 성공했고, 오는 4월 발표되는 지난해 실적도 2만2천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3년 연속 비수도권 1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2020년 의료관광객 3만명 시대 개막을 목표로, 올해를 세계 속의 의료관광 중심도시로 비상하는 원년으로 삼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과 경제 침체, 중국관광객 위주의 의료관광수요로 인한 영향 등을 극복하기 위해 러시아 등 중증 고액환자 유치에 나서고 일본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류와 연계하는 등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을 추진한다. 

20개의 해외홍보센터를 25개로, 11개의 해외 진출 병원을 15개로 확대하고, 의료관광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의료관광할인카드(MTC)를 제작한다. 

또 국내거주 해외 유학생과 다문화가정에서 30여명을 선발해 인터넷을 활용한 SNS홍보단(메디터)을 운영하고, 한국관광공사 및 대구컨벤션뷰로 등과 공동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메디시티대구의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바탕으로 대구의 의료와 경북의 관광을 융합한 의료관광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지금의 위기를 미래의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상현 기자  timenews1@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