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여야 정치권, 세비 반납 약속하고 셀프 꼼수?
상태바
[기자수첩] 여야 정치권, 세비 반납 약속하고 셀프 꼼수?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2.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바른미래당에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그리고 정의당에서도 서둘러 세비를 반납하겠단다. 정확히 세비가 아닌 ‘세비 인상분’에 한해서다.

그런데 이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지난해 국회가 일자리와 복지 예산을 깎는 대신 ‘은근슬쩍 수당을 올렸다’는 비난 여론에 등 떠밀리듯 세비 인상분을 반납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특히나 반납방식도 없이 뭔가 특별한 발표를 한 듯한 퍼포먼스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뒤늦게 바른미래당이 기부 형식으로 반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민주당은 현재 사회환원방안을 논의 중에 있고, 민평당은 보다 구체적으로 한국여성재단에 기부한다고 한다.

그나마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은 반납에 대한 입장조차 밝히지 않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각 당은 현재 복수 언론을 통해 세비가 인상되는지 몰랐다고 오히려 항변한다. 그런데 2년 연속 세비인상이 있었고, 올해 역시 공무원 공통보수 증가율 1.8%를 적용해 1억472만원(182만원 증액)이 됐는데, 본인들은 몰랐었다? 게다가 ‘셀프 인상’이라는 여론이 들끓은 다음에서야 알았다? 누가 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일까.

이와 별도로, 틈만 나면 앞 다퉈 세비 반납을 약속했던 여야 정치권이 그동안 제대로 이행해 왔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지난 2008년 한나라당(1억8000만원)과 2009년 민주당(3억원)이 각각 사회단체에 기부한 바 있다. 2012년에는 새누리당(소속 의원 1개월치 세비인 13억6000만원)은 6.25 전사자 유해 발굴에 쓰도록 기부하는 등 지금까지 몇 차례 지켜지긴 했다.

그런데 방식이 열에 아홉은 기부 형태였기에 제대로 이행된 적이 없다고 보는 게 옳다. 오히려 기부를 통해 자당이나 정치인의 이름을 홍보하는 도구로 활용해오지 않았나. 각 당의 의지가 진심이라면ㅈ기부나 사회 환원과 같이 아름다운 방식을 통한 꼼수 반납은 곤란하다.

부적절하게 수령한 세비 반납은 말 그대로 국회사무처로 돌려주면서 국민과 지지층을 향해 사과와 반성을 표하는 행위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