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풍요로움 기원하는 달맞이 축제…춘천서 19일 개최‘시민 화합·결속 의미로 마련’
춘천시청.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춘천시와 춘천문화원에서 주관하는 정월대보름 달맞이 축제가 오는 19일 공지천 의암공원 야외음악당 일원에서 열린다.

13일 시에 따르면‘달맞이로 하나 되는 춘천, 시민이 주인입니다’의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시민들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자 마련됐다.

본 행사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마을 농악대가 시내 곳곳에서 시민들의 참가 분위기를 유도하는 길놀이 행사를 한다.

이어 달맞이 공연으로 풍물판 굿, 취타대, 풍물 굿, 강강술래, 소망기원 춤, 대북 공연이 펼쳐진다.

주 행사에서는 소망기원 장승세우기, 달맞이 소망기원 시민영상 상영, 달집태우기, 희망의 봉황비상, 달집돌이 풍물 굿이 열린다.

시민 참여행사로 떡국 나눔, 오곡밥 시식, 소원지 쓰기, 부럼 깨기, 떡메치기, 장승 만들기, 지신밟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시민이 함께하는 행사를 만들기 위해 시민상 수상자, 독립유공자 유가족, 효자효부상 수상자, 황금돼지띠 시민대표 등을 초청했다.

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 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이색 퍼포먼스도 열린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단순한 민속축제가 아닌 춘천만의 특색 있는 전통문화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변고은 기자  bge0428@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