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문재인 정부 D+α
문재인 정부 D+642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 사상구 철강선 제조업체인 대호피앤씨 부산 공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도시 미래, 부산 대개조 비전선포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文대통령 “‘스마트시티·대개조’ 부산, 선도형 한국경제 견인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부산 시민들이 지역경제의 회복세를 직접 체감하기 위해선 스마트도시로 변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명실상부한 행정중심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세종시와 함께 혁신성과 포용성도 스마트시티로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지닌 부산이 세계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성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핵심 비전인 ‘대개조’까지 이뤄진 부산지역이 대한민국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견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의 핵심인 스마트시티의 비전을 제시했다. 부산과 세종의 시범도시가 성공하면 도시구상부터 운영까지 맞물릴 수 있는 스마트시티의 선도모델이 될 것으로 보고, 특히 부산의 스마트시티는 로봇 등 새로운 산업육성으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친환경 미래 수변도시로 만들어나간다는 구상을 내비쳤다.

아울러 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부터 시민들이 입주를 시작하면 출퇴근을 비롯해 도로에서 소비하는 시간 60시간, 행정처리 20시간, 병원 대기 5시간 등 1년에 약 124시간을 절약해 스마트시티의 효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기존 도시를 개조·재개발이 아닌 완전히 백지상태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도시가 완벽히 결합하는 시범적인 스마트시티를 조성, 부산 낙동강변의 벌판과 세종시의 야산이 새로운 문명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