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文대통령 “‘스마트시티·대개조’ 부산, 한국경제 견인”‘부산 대개조’ 비전지지…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 입주 시작, 시민들 스마트시티 체감 임박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부산 시민들이 지역경제의 회복세를 직접 체감하기 위해선 스마트도시로 변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명실상부한 행정중심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세종시와 함께 혁신성과 포용성도 스마트시티로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지닌 부산이 세계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성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낙후된 지역 전반에 대개조까지 성공한 부산은 대한민국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견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대한민국 혁신성장 동력, 다시 뛰는 부산’을 주제로 한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혁신성장 동력, 다시 뛰는 부산’ 행사 중 스마트시티 부문에서 “부산에서 조선 수주와 자동차 생산이 회복되기 시작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르노그룹 초소형 전기차의 스페인 생산시설을 부산으로 옮겨 지역 업체가 위탁생산하기로 한’ 양해각서 체결(2018년 12월) 등을 새로운 기회로 평가했다.

이어 “인구가 줄면서 경제활동 인구감소까지 가져오면서 지역경제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대륙과 해양을 잇는 지리적 여건도 강점을 바탕으로 자생적인 역량을 키우려는 대개조 부산이기에 지역경제에 활력을 줄 수 있다”고 기대했다.

부산 도시를 재생하고 활력을 되찾기 위한 근본적인 개선방안에 대해선 “도시를 재설계해 원도심을 되살리는 한편, 미래의 성장 엔진도 마련해야 한다”며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는 동시에 일하고자 하는 누구나 취업할 수 있는 도시,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혁신창업을 실현할 수 있는 도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 내 불균형을 해소하고, 모든 시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는 함께 잘사는 도시로 만들어 가기 위해선 부·울·경의 중심 도시로서, 인접 지역과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정부는) 부산시의 ‘부산 대개조’ 비전을 지지한다”며 정부차원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의 핵심인 스마트시티의 비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과 세종의 시범도시가 성공하면 도시구상부터 운영까지 맞물릴 수 있는 스마트시티의 선도모델이 될 것”아라며 “특히 부산의 스마트시티는 로봇 등 새로운 산업육성으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친환경 미래 수변도시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부터 시민들이 입주를 시작, 스마트시티를 직접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출퇴근을 비롯해 도로에서 소비하는 시간 60시간, 행정처리 20시간, 병원 대기 5시간 등 1년에 약 124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통합안전관리시스템을 가동하면 지진이나 화재 등의 재난정보를 바로 알게 돼 소방차의 출동 시간이 5분 내로 단축될 수 있다”며 “도시의 범죄율과 교통사고율은 각각 25%, 50%가량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는 전국의 후보지 39곳을 검토한 끝에 지난해 1월 최종적으로 부산과 세종을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선정한 과정을 언급하며 “기존 도시를 개조·재개발이 아닌 완전히 백지상태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도시가 완벽히 결합하는 시범적인 스마트시티를 조성하자는 계획으로, 부산 낙동강변의 벌판과 세종시의 야산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서가는 새로운 문명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