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스포츠 인권특조단·혁신위, 체육계 (성)폭력 뿌리 뽑는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14년간 상습폭행을 당해 온 사실이 밝혀졌고,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 최근 4년간 성폭행까지 당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공개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나타난 (성)폭력 등 체육계의 고질적 비리에 대한 국민적 공분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국민청원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13일 청와대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 내용을 공개했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사진= 연합뉴스>

靑, ‘조재범 코치를 강력 처벌해주세요’ 국민청원 답변 공개

청와대는 13일 ‘조재범 코치를 강력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이번 청원 답변자로 나선 양현미 청와대 문화비서관은 “조 전 코치는 상습폭행에 대해 1심에서 10개월을 선고받고 항소했으나 항소심에서 1년 6개월로 더 중한 형을 선고받았다”고 답했다. 별도로 재판이 진행되는 성폭력 혐의와 관련해선 “지난 2월 7일 ‘미성년자 성폭행, 협박, 강요 등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설명했다.

체육계 비리가 터져 나올 때마다 정부는 수사나 감사 진행과 대책 발표에도 고질적인 병폐가 반복되는 원인에 대해선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육성방식’, ‘체육계 내부의 폐쇄적이고 수직적인 조직문화’를 꼽았다.

양 비서관은 “체육계 내부의 온정주의,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해 체육 단체의 자정 기능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1월 25일 정부가 발표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을 소개하며 “이번 대책의 핵심은 국가인권위원회가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민간이 중심이 되어 체육시스템 개선을 진행한다는 점”이라며 과거 정부 중심의 대책들과 차별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인권위와 민간이 중심이 되어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고, 그 과정에서 교육부, 문체부, 여가부 등 관계기관 협업 등을 통해 실행력을 뒷받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책에는 스포츠 인권침해 관련 실태조사를 담당할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과 체육계 구조개혁 추진을 맡게 될 ‘스포츠혁신위원회’의 설치와 함께 체육계 비리 관련 법․제도 정비, 국가대표선수 훈련 환경 개선 및 인권보호 대책 추진, 정부부처 성폭력 신고시스템 개선 등 크게 5가지의 내용이 담겨있다.

양 비서관은 특히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과 ‘스포츠혁신위원회’ 설치를 강조했다.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과 관련해선 “지난 2월 1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준비 TF팀을 설치했고, 오늘 25일 공식 발족을 앞두고 있다”며 “향후 1년간 스포츠 인권침해 관련 신고접수, 직권조사 및 피해자 지원, 제도개선 권고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대해선 “민간위원 중심으로 자율적으로 운영되며 정부는 위원회의 행정 등 지원 업무에만 참여한다”며 “지난 11일 첫 회의가 열렸고, 올 6월까지 체육 분야 구조혁신 세부과제를 정해 발표하고, 내년 1월까지 이행실적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스포츠혁신위원회’는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의 조사와 연계시켜 스포츠 비리 개혁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 등을 상습폭행 및 성폭행한 조재범 전 코치를 강력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한 달간 26만 9110명이 동참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