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리 속 공포기억 '트라우마', 시각자극으로 사라진다
상태바
내 머리 속 공포기억 '트라우마', 시각자극으로 사라진다
IBS 연구진, 트라우마 치료하는 뇌 회로 발견...네이처에 논문 게재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2.14 0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국내 연구진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일명 '트라우마' 시각 심리치료 요법을 세계 최초 동물실험으로 입증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희섭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 연구팀이 공포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뇌 회로를 발견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치료를 위한 새로운 방법을 밝혀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학술지 네이처 온라인 판에 14일 새벽 3시 게재됐다.

연구진은 고통스러웠던 기억으로 인해 공포반응을 보이는 생쥐에게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 자극(양측성 자극)을 주었을 때 공포반응이 빠르게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또 시간이 지난 후나 다른 장소에서 비슷한 상황에 처할 경우에도 공포 반응이 재발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뇌 영역 중 공포기억과 반응에 관여하는 새로운 뇌 신경회로도 발견했다. 공포반응 감소 효과는 시각적 자극을 받아들인 상구(안구운동과 주위집중 담당)에서 시작해 중앙 내측 시상핵(공포기억 억제 관여)을 거쳐 편도체(공포 반응 작용)에 도달하는 신경회로에 의해 조절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경험적으로만 확인된 심리치료 기법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입증함으로써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치료법의 과학적 원리를 밝혔다는데 의의가 있다.

신희섭 연구단장은 "중앙 내측 시상핵 활동을 어느 뇌 영역이 조절할까 하고 알아 보던 차에, TV에서 안구운동 민감소실과 재처리 요법을 이용해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장면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어 실험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신 단장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단 한 번의 트라우마로 발생하지만 약물과 심리치료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공포기억 억제회로를 조절하는 약물이나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에 집중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쉽게 치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