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네오위즈, 2018년 4분기 영업익 65억원, 전분기대비 118% 성장연간매출 24% 향상…모바일게임 ‘브라운더스트’ 국내외 매출 견인
네오위즈는 콘솔용 오픈월드 액션 MMORPG ‘블레스 언리쉬드’를 개발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네오위즈는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2018년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3일 발표했다.

2018년 연간 매출액은 2155억 원, 영업이익 226억 원, 당기순이익은 35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액 24%, 영업이익 107% 증가한 수치로,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2018년 4분기 매출액은 6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 전분기대비 22%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각 60%, 118% 증가한 65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71억원으로, 영업성과 개선과 함께 부동산 관련 계열회사 지분처분에 따른 일회성 이익이 반영된 수치다.

국내 매출은 29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 전분기대비 24% 증가했다. 보드게임에서 전분기대비 두 자릿수 성장을 이끌어낸 것이 주효했다. ‘브라운더스트’는 시즌2 업데이트 등으로 월 활성 이용자 수(MAU)를 경신하기도 했다.

브라운더스트가 일본, 대만, 홍콩‧마카오, 동남아 등지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해외 매출 304억원을 기록했다. 브라운더스트는 2019년 1분기 내 영어권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네오위즈는 올해 다양한 플랫폼에서 신작들을 선보이며 성장 기조를 이어간다. 콘솔 플랫폼에서 ‘블레스 언리쉬드’는 콘솔 플랫폼 대상 오픈월드 액션 MMORPG로 개발 중이다. 독창적인 게임을 개발하는 인디 게임사들을 네오위즈로 영입해, 모바일 게임 신작과 PC 게임도 준비하고 있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2018년은 해외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해 도약의 기틀을 다진 해였다“며 “2019년에도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자체 IP 글로벌 성과를 강화하고, 오랫동안 사랑받는 IP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