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총력
상태바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총력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2.1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모습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오는 7월 국제행사 승인 여부 결정을 앞두고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를 공동 개최키로한 전라남도와 완도군이 국제 행사 승인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도와 완도군은 2021년 4월 16일부터 24일간 개최하는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를 공동 개최하기로 하는 업무 협약을 지난해 12월 13일 체결하고 국제행사 승인 신청서를 해양수산부에 제출했다.

국제행사 승인 신청서가 해양수산부 검토 의견서와 함께 지난 1월 중에 기획재정부에 제출됨에 따라 승인을 받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신우철 완도군수와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이 차례로 해수부를 방문해 국제박람회의 개최 필요성과 국비 지원 당위성을 제시하는데 주력했다.

해조류 산업은 전남도와 완도군에 국한된 산업이 아닌 국가적으로 발전시켜야 할 산업인 만큼 국제 행사를 치룰 수 있도록 국비 20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2014년과 2017년에 두 번의 박람회를 개최해 해조류의 가치를 국민에게 알리고 해외 시장 개척 등 해조류 산업 발전에 기여했음을 강조했다.

특히 2024년까지 김 수출을 10억 달러까지 늘리겠다는 해양수산부의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제해조류박람회 개최의 필요성이 더욱 크다는 점도 덧붙였다.

KATI(농식품 수출정보)의 해조류 수출 실적을 보면 김 수출은 2014년 2억7430만 달러이던 것이 2018년에는 5억2552만 달러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김 외에도 미역은 3694만 달러, 다시마 558만 달러로 수출 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와 완도군은 국제행사 개최 당위성의 논리를 개발해 대외경제연구원의 타당성 조사에 적극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