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천사의 손길 행복+ 운동 본격 '가동'
상태바
대전 동구, 천사의 손길 행복+ 운동 본격 '가동'
틈새가정 돌봄 등 17개 사업 통해 5억1000여 만 원 복지사각지대 주민에 지원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2.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는 동구 대표 복지 브랜드인 천사의 손길 행복⁺운동의 2019년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천사의 손길 행복⁺ 운동 포스터. <사진제공=동구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 동구는 동구 대표 복지 브랜드인 천사의 손길 행복⁺운동의 2019년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틈새가정 돌봄 ▲행복한 명절보내기 ▲틀니·저소득층 치과치료비 ▲나눔냉장고&빨래방 사업 등이며 올해 학교 폭력예방프로그램 등 2개 사업이 늘어나 17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구는 지난해보다 9000만 원이 늘어난 총 5억1000여 만 원의 사업비를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 구민에 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정된 사업계획은 지난달 16일 열린 천사의 손길 운영위원회 정기 회의를 통해 세부적이고 명확한 지원 기준이 마련됐다.

‘천사의 손길 행복+ 운동’은 1구좌 1000원의 후원부터 시작하는 자발적 주민참여 운동으로, 지난해 말 누적 모금액이 30억2000여 만 원이다.

총 7만4000여 명에게 25억5000여 만 원을 지원, 명실 공히 동구의 대표 복지모델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장기적인 경기침체에도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눠준 모든 정성에 깊은 감사를 한다”면서 “특히 오는 4월에는 후원자들과 함께하는 천사의 손길 축제를 개최할 예정으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