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 호주서 세포 치료기술 특허 등록
상태바
㈜에스바이오메딕스, 호주서 세포 치료기술 특허 등록
  • 이상민 기자
  • 승인 2019.02.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민 기자] ㈜에스바이오메딕스(대표 강동호)는 신경 및 심장 관련 허혈성 질환 및 염증성 질환에 대한 세포치료 기술을 호주에 특허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술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김동욱 교수팀으로부터 기술이전된 것으로 배아줄기세포나 유도만능줄기세포(iPS cell)에서 분화된 신경전구세포의 분비단백체를 이용한 것이다. 발명의 명칭은 ‘신경전구세포의 분비단백체를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허혈성 질환 또는 신경염증 질환 치료용 조성물’이다.

발병빈도가 높은 뇌졸중과 심근경색과 같은 허혈성 질환 및 치매, 파킨슨병, 척수손상 등 대표적인 신경염증성 질환의 치료에 적용 가능한 기술이다.

이번 특허는 호주 외에 미국, 유럽, 인도, 캐나다, 중국 등에서도 심사 중이며, 개별국가의 등록이 완료될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 줄기세포를 활용한 치료 기술의 권리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신경전구세포에서 유래한 분비단백체에는 일반적인 줄기세포의 분비단백체보다 훨씬 탁월한 항염증, 신생혈관생성, 신경보호, 내인성 세포증식 및 조직재생 촉진 물질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배아줄기세포를 포함한 전분화능줄기세포 유래 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한 척수손상 치료제의 임상시험 승인을 식약처에 요청하여 심사 중이며, 전분화능줄기세포 유래 도파민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한 파킨슨병 세포치료제 개발을 보건복지부 국가연구과제로 수행하며 상업화 비임상시험을 진행 중에 있다.

또한 전분화능줄기세포 기반 세포치료제 외에도 기존의 품목허가 된 피부재생 치료제를 비롯해 기능을 향상시킨 삼차원조직체, 성체줄기세포와 삼차원 조직기술을 접목한 하지허혈치료제의 임상시험 승인을 준비 중이다. 이러한 회사 파이프라인에 분비단백체를 이용한 치료제의 개발을 추가함으로써 치료제 파이프라인 강화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