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화학사고 안전도시 만든다 
상태바
안산시, 화학사고 안전도시 만든다 
‘유해화학물질 안전시설개선 지원사업’실시
  • 안상철 기자
  • 승인 2019.02.13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안상철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하여 ‘2019년 유해화학물질 안전시설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유해화학물질 안전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화학사고 감소를 위하여 2015년부터 안산시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사업으로,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관내 중소사업장의 화학물질 안전시설 개선 및 설치 사업비의 50% 이내 최대 1500만원까지 지원하며, 2월부터 예산소진 시까지 신청을 받아 대상사업장을 선정한다.

또한 대규모 시설개선이 필요한 사업장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하여 안산시 환경보전기금에서 업체당 10억원까지 무이자로 시설개선자금을 융자해준다.

시 관계자는 “안산시는 지속적인 유해화학물질 관리로 업체 수 대비 화학사고 발생 건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며 “안전도시 안산을 만들기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청 홈페이지(https://www.ansan.go.kr) 고시/공고란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시청 환경정책과(031-481-224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